boanjeokhapseong

고객의 정체를 비밀에 붙이는, 즉 조용히 사고 조용히 파는 관행의 여파가 홍보의 곤란함 정도로만 그친다면 그냥 혼자 투덜투덜 끙끙 앓으면 그만이다. 하지만 그러한 암암리 와중에 상황이 꼬이고 꼬여 정보보안 본연의 위험성이 높아지기도 하니 강 건너 불 보듯 방관할 수는 없는 일이다. 상도상 비밀의 맹점을 노리는 편법 상술이 창궐하고 그 결과 국가적 차원의 정보보안 허점이 점점 커지는데도 이를 딱 잘라 명쾌하게 지적하기 참 애매할 때, 상당히 곤욕스럽다. 이 뻔한 문제를 도대체 어떻게 매끈하게 이야기할 것인가.. 그래도 어디 한 번, 시도해 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