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teukoin

암호화폐(가상화폐) 비트코인이 1000만원을 돌파하며 파죽지세로 급등하고 있다. 비트코인의 선물시장 상장 등 제도권 진입이 임박하면서 시장에 추가적인 수요가 유입될 수 있다는 기대감이 가격을 밀어올리고 있다. 비트코인은
국내 최대 여행사인 하나투어에서 고객 정보가 유출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고객정보를 빼낸 해커는 "하나투어 임직원과 고객 정보 2800만건을 빼냈으며 돌려주는 대가로 99비트코인(약 6억2300만원)을 지불하라"고
복식부기가 회계를 상인들의 두뇌에서 해방시켜 세상에 내놓았다면, 블록체인은 회계를 조직의 금고에서 꺼내 세상에 내놓는 셈이다. 복식부기를 발명한 루카 파치올리가 그 결과를 몰랐던 것처럼, 비트코인을 만들면서 블록체인 기술을 처음 선보였다는 '나카모토 사토시' 역시 그 결과를 모두 예측하지는 못했을 것이다. 중개인 없는 세상은 이제 가능하다. 이런 세상은 절차와 증빙과 관료 시스템에 지친 대부분의 사람에게 필요해 보인다. 그런데 블록체인에 대해 마지막으로 풀어야 할 질문은 여기 있을지 모르겠다. 중개인 없는, 모두가 독립적인, 100% 투명한 세계는 바람직한가?
개인정보 탈취가 큰 사회적 문제인 시절이 있었다. 요즘 그쪽은 어째 좀 한산하다. 문제가 해결되지도 않았지만 하도 흔히 벌어지다 보니 그냥 무시하게 된 듯싶기도 하고, 그렇게 탈취한 개인정보를 거래하는 시장 자체가 시시해졌기 때문이기도 하다. 시장 매물이 너무 많아 가격 형성이 안 되는 것. 그래서 랜섬웨어가 뜬 것으로 봐도 될 듯싶다. 특정 정보를 훔쳐서 팔아 돈을 버는 짓에 비해 불특정 다수를 마구 노려 정보를 못 쓰게 만들고 돈을 요구하는 짓이 훨씬 더 손쉬운 일이기도 하고 돈도 더 번다.
미국에 서버를 두고 온라인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결제를 받는 등의 방법으로 불법 음란물 사이트를 운영한 30대와 이를 도운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블록체인(Blockchain)'이란, 각 분산 노드의 운영자에 의한 임의 조작이 불가능하도록 고안된 분산 데이터베이스의 한 형태로서 대규모의 노드들 사이에서 각 노드에 분산 저장된 데이터를 항상 최신 상태로 유지할 수 있도록 하는 합의 및 수렴 알고리즘이다. 아니 이게 도대체 뭔 소린가,, 보다 간단하게는, 구글에 '블록체인'이라고 치면 쪼르르 같이 뜨는 '비트코인'이 어떻게 동작하는지를 보면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최초의 억만장자'로 불린 사람은 미국의 석유왕 록펠러였다. 매년 세계 억만장자 순위를 발표하는 미국의 경제경영 전문지 <포브스>에 따르면, 2014년 3월 현재 세계 억만장자(달러 기준)는 1645명에 이른다. 세계 금융계는 이제 1조달러 이상의 부를 거머쥔 조만장자(Trillionaire)의 탄생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조만장자는 억만장자의 1000배에 이르는 재산을 가진 사람이다. 아무리 세계경제가 비대해졌다한들 그런 부를 개인에게 가져다 줄 산업이 있을까?
지난 28일, 빌 게이츠가 인터넷 커뮤니티 레딧에 나타났다. 게시판 이용자들과 '무엇이든 물어보세요(Ask Me Anything)'에 참여하기 위해서다. 빌 게이츠 답한 30개에 가까운 질문 중 10개를 아래에 옮긴다
유명 팝가수 테일러 스위프트가 해커들에게 누드 사진을 유출하겠다는 협박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연예매체 US위클리는 지난 27일(이하 현지시각), “테일러 스위프트가 해커들에게 협박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국내 최초로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자동입출금기(이하 ATM)가 코엑스에 설치됐다. 7일 비트코인 전문기업 코인플러스는 서울 강남구 코엑스 별관 지하에 위치한 ‘세도나’ 카페에 비트코인 ATM을 설치하고 시연 행사를 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