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teubakseu

화제의 비트박서 '빅맨'(본명 윤대웅)이 엘런 드제너러스의 쇼에 출연했다. 엘런 쇼의 공식 페이스북 계정에 해당 영상이 올라왔는데, 빅맨은 차분한 말투로 한국인 통역을 대동하고 엘런과 이야기를 나눴다. 빅맨은 지난 19일
한국의 비트박스 계의 신성 '빅맨'(Bigman)이 지난 6월 아시아 비트박스 챔피언십 2017의 시드(참가자격)를 얻기 위해 유튜브에 올린 영상이 뒤늦게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19일 미국의 인터넷 커뮤니티 레딧에
경고: 이 동영상을 보기 전에 식사를 중단하시오. 비트박스(beatboxing)를 시도한 적이 있다면(그리고 실패했다면) 비트박서들이 입으로만 만들어 내는 그 음악이 얼마나 대단한지 인정할 거다. 그런데 비트박서가 노래할
아마 당신은 처음엔 '리코더를 참 잘 부네'라고 생각할 것이다. 그리곤 드럼 소리가 어디서 나나 깜짝 놀랄 것이다. 그러나 그 드럼 소리가 저 남자의 입에서 난다는 걸 알았을 때쯤 리듬이 빨라지며 두 눈을 의심하게 될
비트박스 연주는 전문가들만 하는 게 아니라는 걸 한 아빠가 증명했다. 아기의 옆구리에 입을 대고 그 독특한 소리를 만드는데, 꼬마는 좋아서 어찌할 줄 모른다. 아니, 아기의 자지러지는 웃음소리가 섞여 비트박스 듀엣처럼
엠마 왓슨의 비트박스에 맞춰 린-마누엘 미란다가 랩을 하는 건 쉽게 볼 수 있는 광경이 아니다. 게다가 주제는? 페미니즘이다. '#히포쉬' 캠페인의 주역이자 UN의 굿윌 대사인 왓슨은 최근 브로드웨이 뮤지컬 '해밀턴'의
메드핫 맘두(Medhat Mamdouh)는 이집트 카이로에 살고 있다. 그는 비트박서이자, 리코더 연주자인데 심지어 이 두가지를 동시에 한다. 이 영상은 지난 7월 3일, 유튜브를 통해 공개한 것. 비트박스로 리듬을
그냥 별말이 필요 없다. 흑인의 음악적 감각은 정말이지 절대적이다. 이 비디오의 부제는 '스승과 수습생의 대결_파트 2'. 이걸 보면 여성 비트박서 니콜 패리스의 재능은 아버지에게서 물려받은 게 분명하다. 그러나 그녀는
브뤼셀 거리에서 보기 힘든 거리 퍼포먼스가 펼쳐졌다! 거리에서 비트박스 공연을 하며 그 영상을 공유하는 유튜브 사용자 power beat는 얼마전 자신의 연주를 온몸으로 반기는 행인을 만났다. 할머니가 바닥에서 두 발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