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seonsilse

변희재 전 미디어워치 고문도 언급됐다.
"제 딸은 이미 완전 밑바닥 인생을 걷고 있다"며 한 말들.
올해 초만 해도 "민주주의 특검이 아니다"라며 기자들에게 소리치던 최순실씨. 당시로부터 약 9개월의 시간이 흐른 10월 10일. 최순실 씨는 "추석 연휴 동안 (구치소) 한 평 방에서 속죄의 시간을 보냈다"며 눈물을
박근혜 전 대통령(65)이 최순실씨(61)의 미르재단 의혹 보도를 접하고 "비참하다"는 심정을 토로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27일 열린 김성우 전 청와대 홍보수석에
아직 잘 알려지지 않은 최 씨의 측근이 있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27일 열린 최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58)에 대한 공판에는 최씨의 개인비서 안모씨(33·여)가 증인으로
어제 법정에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이후 처음으로 마주친 최순실과 고영태 사이에서 흥미로운 공방이 벌어졌다. 지난 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박근혜 대통령은 국회의원에 당선된 1998년부터 대통령 취임 첫해인 2013년까지 16년간 한 사람이 만든 옷을 입었다고 한다. 비선실세 최순실씨가 소개해준 이 의상 제작자가 최근 박영수 특별검사팀 조사에서 “매달 25일
그를 단죄한 사법기관에서 그를 두고서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국민에게 허탈감만 안겨주고 기업에 막대한 손해를 입힌 죄는 가볍지 않다"면서 그가 개인용도로 쓴 돈까지 있었음을 밝힌 것은 그의 죄질이 악질적이었음을 넉넉히 보여준다. 더군다나 그의 구속을 앞두고서는 돈을 줬던 기업인과 대통령의 다른 측근이 만나 돈거래 사실을 은폐하라고 하는 일까지 있었다. 또한, 그는 대통령의 탄핵심판 법정에까지 나와서 뻔뻔스럽게도 대통령은 아무것도 모른다고 잡아떼기까지 했다. 그러나, 황당한 것은 여기에 그치지 않는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16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해 뇌물공여 혐의 등으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할 것으로 보인다. 박 특검팀은 최순실씨 소유 독일 회사인 ‘코레스포츠’가 설립되기 한 달 전 삼성 지원을 염두에 두고
'비선 실세' 최순실(61·최서원으로 개명)씨가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을 지배하는 지주회사를 설립한 뒤 회장으로 군림하려고 구체적으로 계획한 정황이 드러났다. 검찰은 1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비선 실세' 최순실(60)씨가 삼성 측을 압박해 후원금을 받아 낸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에게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도움을 달라고 요청한 적은 있지만, 특정 기업을 지목해 후원금을 받아달라고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실세 최순실 씨가 국가정보원 고위직 인사를 최종 낙점하는 역할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아일보 12월24일 보도에 따르면 "박근혜 정부 출범 직후인 2013년 4월 단행된 국가정보원 1, 2, 3차장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이 지난 11월말 박근혜 대통령의 처신을 두고 "야동까지 나와야 되나"라고 말했던 까닭을 23일 한 라디오 방송에서 밝혔다. 당시 정 전 의원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박근혜-최순실
박근혜 당시 새누리당 후보가 제18대 대통령으로 당선된 지, 정확히 4년 후인 2016년 12월 19일, 박근혜 대통령과 공모해 국정을 농단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최순실씨의 첫 공판이 열렸다. 공판 전 변호인을 통해
현 정부 '비선 실세'로 행세한 최순실(60·구속기소)씨가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으로부터 정부 고위 관계자들의 인사안을 발표 전에 미리 받아 보고 명단을 일부 고쳐 다시 박근혜 대통령 측에 보낸 사실을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2014년 당시 갑작스레 경질됐던 남재준 국가정보원장과 이재수 국군기무사령관이 정윤회·최순실의 비선 세력에 대해 조사를 하다가 경질당한 것이라는 증언이 나왔다. '정윤회 문건'을 작성했던 박관천 전 경정의 입에서 나온
정호성(47·구속기소)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이 '비선실세' 최순실(60·구속기소)씨에게 유출한 문건이 총 180건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에 따르면 정 전 비서관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수사에서 검찰이 지금까지 수집한 증거 중 가장 폭발력이 강할 것으로 예상되는 것은 바로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의 휴대전화다. 얼마나 폭발력이 강할 것 같냐고? 조선일보의 26일 보도를 보자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 씨의 둘째 언니인 최순득 씨가 유명 연예인이나 경찰 고위직 간부 부인 등과 수시로 골프를 치면서 친분을 쌓았다는 증언이 나왔다. 증언에는 최씨가 라디오 음악프로그램에 직접 전화를 걸어 선곡을
박 대통령과의 이런 특별한 관계에 더해 재직 시기가 최 씨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이 발생한 때와 상당 부분 겹치는 점과 "김 전 실장 소개로 최순실씨를 만났다"고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 차관이 말한 것으로 알려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