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ngon

선글라스 24유로, 식수에 접근하는 데는 8유로 25만명이 넘는 삼부르 부족 사람들은 케냐 북부로부터 멀리 떨어진 곳에 살고 있다. 비영리 단체 '더 삼부르 프로젝트'에 의하면 이곳은 물과 같은 필수적인 것들을 얻기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19일 한국이 온실가스 배출량을 감축해 배출국 세계 톱 10에서 벗어나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 총장은 19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유엔글로벌콤팩트 코리아 지도자 정상회의에서 기조연설자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한 외부 세미나에 패널로 참석했다. 미국 대통령이 특정 행사의 초청 연사가 아니라 패널로 참석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이는 유튜브 인터뷰, 토크쇼 출연, 코믹 홍보영상 제작
직장여성아파트 퇴거 여성들의 현 주거 상황. 근로복지공단이 명도소송을 제기한 47명 가운데 34명은 직장여성아파트를 떠났다. 떠난 경로를 추적할 수 있는 14명의 현재 주거 상황을 확인했다. 배경에는 기획재정부와 감사원의
"윗집에 할아버지 한 분이 사는데 며칠 전부터 걸음 소리가 안 들려요. 혹시 돌아가신 것 아닌가 걱정이라 신고했어요. 빨리 와 주세요." 지난 27일 낮 12시15분께. 서울 강서구 화곡6동 까치산지구대 소속 감신철
저소득층에서 빈곤을 벗어나 중산층 이상으로 '신분 상승'하기가 갈수록 어려워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저소득층에서 '고소득층'으로 '대박'을 터뜨리는 경우는 극히 드물었다. 보건사회연구원(보사연)은 27일 작년 실시된
영국의 빈곤층 인구는 1천 3백만 명에 이른다. 전체 인구가 6천 4백만 명 정도니 대략 여섯 명 중 한 명은 빈곤층으로 분류되는 셈이다. '굶주림 없는 영국 (Zero-Hunger Britain)' 이라니. 21세기에. 그것도 영국에서 이런 수치스러운 단어가 등장하리라고는 상상하지 못했다. GDP가, 경제순위가 아무리 높으면 뭐할 것이며, 생활 수준이 높으면 뭐할 것인가. 국가와 국민은 무엇으로 자부심을 느낄 것인가? 단 한 명이라도 굶는 이가 있다면 말이다.
이제 불평등을 완화하고 빈곤을 퇴치하기 위한 노력은 사회사업가, 정부, 혹은 자선단체만의 전유물이 아니다. 기업, 투자금융사, 펀드 매니저도 이러한 노력에 동참할 것을 요청 받고 있다. 넬슨 만델라(Nelson Mendela)는 "빈곤, 불의 그리고 광범위한 불평등이 계속되는 한 우리는 쉴 수 없다"고 말했다. 광범위한 포괄적 파트너십에 동참하는 것이야말로 우리가 지속가능성장과 공동번영을 달성하기 위해 지금 당장 실천할 수 있는 행동이다.
조용한 지하철 전동칸, 한눈에 보아도 앳돼 보이는 청년 하나가 흰 종이를 나누어 준다. 앉아 있는 승객들에게 종이를 다 나누어 주고, 이 청년은 무슨 대역죄인(大逆罪人)이라도 된 듯 갑자기 무릎을 꿇더니 고개를 푹 숙이고 아무 말이 없다. 순간 직업병이 발동했다. 구걸을 처벌하는 '경범죄처벌법'이 떠오른 것이다.
주인 아주머니께... 죄송합니다. 마지막 집세와 공과금 입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크리넥스 통을 옆으로 눕혀 그 위에 반듯하게 놓인 쪽지, 그것은 세 모녀가 세상에 남긴 마지막 신음이었다. 떠나는 순간까지 도와 달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