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ngon

13일(현지시각) 찾아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리우) 최대 파벨라(빈민촌)인 호시냐의 가장 높은 곳에서 내려다본 호시냐의 모습. 호시냐의 바로 앞엔 세계 3대 미항 중 하나인 리우항이 자리하고 있다. 호시냐 역시 다른
부시무지/무이폰테인 공동묘지. 부시무지 정착지는 악취가 진동하는 개울, 거대한 공동묘지, 조금 더 부유한 교외 지역 두 곳 사이에 위치한다. 약 8,500채의 판잣집에서 3만 명 이상이 살고 있다. 판잣집 위의 고압선은
거부 중의 거부인 빌 게이츠도 블로그를 한다. 그는 '게이츠노츠'라는 개인 블로그에 가끔 글을 올리는데, 이번엔 극빈층을 벗어나는 방법을 제시했다. 이번 글은 이렇게 시작한다. "하루 2달러로 만약 살아야 한다면, 어떤
빌 게이츠가 빈곤 퇴치를 위해 아프리카에 닭들을 기부하기로 했다. 9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과 ABC뉴스에 따르면 마이크로소프트(MS)의 창업자 빌 게이츠는 자선재단 '하이퍼 인터내셔널'과 손잡고 사하라사막 이남
한국의 노인 빈곤율은 OECD 회원국 가운데 '독보적인' 1위다. 노후 대책 없이 노년기를 맞이한 한국의 노인들은 쉽게 가난의 늪으로 빠져든다. 한국의 노인 빈곤율(전체 노인 중 중위 소득 미만에 속하는 노인의 비율
빈곤에서 탈출한 사람들이 자신들이 가진 것을 아직 빈곤에 갇힌 사람들을 봉쇄하는 데 활용한다면, 불평등이라는 끔찍한 위험을 겪게 된다. 좋은 교육, 효과적인 의료체계, 제대로 기능하는 위생시설은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재화이며, 새로운 중산층은 그들의 행운을 다른 사람들도 공유할 수 있도록 기꺼이 세금을 내야 한다. 애덤 스미스는 "모든 세금은 납세자에게 자유의 징표이지 노예의 징표가 아니다."라고 말한 바 있다. 그리고 세금을 현명하게 사용한다면 자유는 널리 공유될 수 있다.
미국 온라인매체 쿼츠는 그의 수상 소식을 전하며 다음과 같이 그의 업적을 요약했다. 디턴은 경제학 모델이 ‘이래야 한다’고 상정하는 세계가 아닌, 있는 그대로의 세계를 이해하기 위해 노력했다. 부유한 국가와 가난한 국가의
서울시내 특급호텔에서 폐기되는 비누 등 위생용품과 가전·사무용품을 쪽방촌 주민과 노숙인 등 저소득층에 지원하는 사업이 올해 하반기에 시작된다. 서울시는 '호텔 교체 물품 활용 저소득층 지원사업'에 시내 18개 특급호텔이
빈곤지역의 사람들을 위한 간편한 정수기가 개발됐다. 이 정수기의 이름은 ‘마실 수 있는 책’(drinkable book). 뜯어서 정수용 필터로 사용할 수 있는 책이다. 영국 BBC가 8월 16일 보도한 바에 따르면
빈곤지역의 사람들을 위한 간편한 정수기가 개발됐다. 이 정수기의 이름은 ‘마실 수 있는 책’(drinkable book). 뜯어서 정수용 필터로 사용할 수 있는 책이다. 영국 BBC가 8월 16일 보도한 바에 따르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