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ngon

1960~70년대 영국 역시 빈곤에서 벗어나 부가 쌓이던 시대였다. 영국의 저명한 사회학자 리처드 세넷은 1970년에 쓴 책 ‘무질서의 효용-개인의 정체성과 도시 생활’을 통해 이 시대가 빚어낸 현실에 대한 안타까움을
추운 겨울 긴 등굣길 탓에 눈꽃처럼 머리카락에 성에가 낀 한 초등학생의 사진이 중국을 흔들고 있다. 지난주 중국의 사회관계망서비스 웨이보에서는 머리에 성에가 잔뜩 낀 한 소년의 사진이 끊임없이 공유됐다. 사연은 이렇다
광주 세 아이 화재 참사 사건에서는 경제 능력을 완전히 상실한 부모의 기초수급자 신청이 거절되고, 아이들이 간장에 밥을 비벼 먹으며 굶주리고 지냈다는 것이 확인됐다. 아동학대를 획기적으로 줄이기 위해서는 계속 확대되고 강화되는 절대적·상대적 빈곤과 불평등을 획기적으로 줄여야 한다.
1990년에서 2013년 사이에 10억 명 이상이 극빈에서 탈출했다. 여기서 극빈의 정의는 하루에 1.90달러 미만을 쓰며 사는 경우를 뜻한다. 그럼에도 여전히 빈곤 퇴치는 요원한 과제다. 특히 사하라 이남의 아프리카에서는
[조완수 씨는 '세어보진 않았지만 농성장에서 50번은 자고 갔을 것'이라고 말했다.] 활동가들은 분위기가 바뀐 가장 결정적인 계기로 지난해 광화문 일대에서 열린 촛불집회를 꼽았다. - 시간이 흐르고 정권이 바뀌고, 분위기가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사람을 생각하는 환경주의이다. 특히 가난한 이들을 위한 환경주의 말이다. '까짓 전기요금 좀 오르면 어떠냐'고 으스대거나 '에어컨 안 틀어도 한산모시를 입으면 시원하다'고 말하는 것은 문자 그대로 가진 자의 여유일 뿐이다. 그 몇 푼의 전기요금도 내지 못해 여름에는 헐떡이고 겨울에는 덜덜 떠는 그런 이들을 생각하는 환경주의와 에너지 정책이, 오늘날의 우리에게는 더욱 절실하다. 스스로를 진보라고 생각하건 보수라고 생각하건, 더 많은 이들이 사람을 생각하는 환경주의에 동참하기를 바란다.
극우·차별적 발언으로 구설수에 올랐던 벤 카슨 주택도시개발부 장관이 이번엔 "가난은 정신상태의 문제"라고 발언해 뭇매를 맞고 있다. 24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카슨 장관은 '시리어스XM라디오'에
나를 삼성의 나라에서 왔다고 소개할 때마다 뭐라고 말을 해야 할지 난처하게 느껴질 때가 많았다. 부정을 하자니, 국내에서도 '삼성공화국'이라는 말을 쓸 정도이니 '삼성의 나라'라는 말도 사실 틀린 말이 아니었다. 또 한국에 대한 질문에는 북한과 교회가 자주 등장할 때도 있었기 때문에 차라리 이게 설명하기에 편하다(?)는 생각까지 들었다. 하지만 그렇다고 부정을 하지 않으려니 그 기업의 '유명세'에 의존해서 내가 나고 자란 나라가 설명되는 것 같아서 찜찜하고 불편했다. 이 회사에서 노동하다가 죽어간 사람들이 있고, 한국사회가 안고 있는 부패 및 경제문제들이 이 회사와 같은 재벌들과 연관되어 있다고 하나하나 설명하는 것도 어려웠다.
기존 '페트병 램프'는 낮에만 빛을 낼 수 있었지만, 지난 2013년 '리터 오브 라이트'는 이 페트병 램프에 조그만 태양열 전지와 재충전이 가능한 배터리, LED 다이오드를 붙여 밤에도 10시간가량 빛을 낼 수 있는
세이브더칠드런이 '여성이 성장하면서 기회를 많이 갖는 나라 순위(Girls' Opportunity Index)'를 발표했다. 순위를 매기는 기준이 된 항목들은 총 5가지다. 아동 결혼, 청소년 임신, 산모 사망률(의료복지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