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milbeonho

다크웹은 딥(Deep) 웹의 일부이며, 검색 엔진에서 찾을 수 없는 인터넷 영역이다.
"주진모의 아이디와 패스워드가 도용당한 쪽이 더 맞지 않나 싶다"
3억3000만여명이 모조리.
올해 1월 15일부터 2월 16일까지 부산 해운대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벌어진 일이다.
암호 관리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SplashData가 올해에도 '최악의 비밀번호 100'을 발표했다고 TIME 등이 보도했다. 이 순위는 미국, 유럽 사용자에서 유출된 500만 건의 암호 데이터를 바탕으로 작성된 것이다
암호 관리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SplashData가 올해에도 '최악의 비밀번호 100'을 발표했다고 TIME 등이 보도했다. 이 순위는 미국, 유럽 사용자에서 유출된 500만 건의 암호 데이터를 바탕으로 작성된 것이다
절대로 서버에 저장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아이폰 1대를 해킹하면 1명의 안면인식정보만 취하겠지만, 서버에 저장하다 보면 여러 사람의 정보가 한꺼번에 유출될 수 있다. 해커가 하나의 서버만 공격해도 수많은 사람의 안면인식정보를 취할 수 있게 된다. 물론 우리는 패스워드도 서버에 저장하는 문화에 익숙해져 있지만 (그리고 패스워드는 서버에 저장될 수밖에 없지만) 패스워드는 유출되면 바꿀 수 있는 반면 안면인식정보는 성형을 하지 않는 한 바꿀 수 없는 영구적으로 고유한 식별자이기 때문에 유출되었을 때의 위험이 다르다.
페이스북 CEO 마크 저커버그의 SNS 계정들이 해킹됐다. 트위터와 핀터레스트, 인스타그램, 링크드인 등이다. 해킹을 주도한 이들은 ‘아워마인’(OurMine)이라는 팀이다. 이들은 해킹 후, 저커버그의 링크드인 계정에
인터넷이 탄생한 이래, 인류는 비밀번호를 만들고 기억하고 잃어버리(거나 도난 당하)고 찾고 또 다시 만드는 일들을 반복해왔다. 그 모든 소동에는 비밀번호 만들기에 대한 세 가지 핵심 딜레마가 자리 잡고 있다. 쉽게 기억할
세상에는 놀랄 만큼 (혹은 누군가에겐 뜨끔할 만큼) 단순한 비밀번호를 사용하는 사람들이 많다. 해킹으로 공개된 애슐리 매디슨 회원 계정들도 그건 마찬가지다. 보안 업체 Avast가 해킹으로 공개된 애슐리 매디슨 계정
공인인증서를 PC에 저장하면 위험하다는 건 널리 알려져 있다. 하지만 여전히 회사 PC에 공인인증서를 저장해두는 이들이 존재한다. 비밀번호도 마찬가지다. 모든 사이트에서 똑같은 비밀번호를 사용하는 사례는 부지기수다. 그런데
아이폰 비밀번호만으로 온전히 내 정보를 지킬 수 있을까? 안타깝지만 최근 몇 건의 보도에 따르면 그렇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젠 아이폰을 잃어버리거나 도난당해도 안심할 수 없다. 첫 번째는 iOS7에 포함된 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