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l-meorei

빌 머레이가 못 하는 건 도대체 뭘까. 그는 클래식 음악마저 멋지게 평정했다. 뉴욕타임스는 최근 머레이의 새 작품 '뉴 월드'가 사실 클래식 음악 프로젝트라고 발표했다. 정확히 말하자면, "문학 작품 낭송과 함께 듣는
빌 머레이가 자신이 구단주로 있는 마이너 리그 야구팀의 심판들을 매수하려다 한 트위터 사용자에게 딱 걸렸다. WCIV의 스포츠 리포터인 대런 스톨츠퍼스는 자신의 트위터에 아래 영상을 올리며 이렇게 썼다. "내가 뭐 고자질하려는
배우 빌 머레이와 오바마 대통령이 골프를 좋아한다는 것은 이미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그런 둘이 골프 경기를 펼쳤다. 무려 백악관 대통령 집무실에서 말이다. 백악관 트위터 계정에 올라온 영상에 따르면 머레이와 오바마는
티켓 없이 경기장에 나타난 시카고 컵스 팬이 운 좋게 빌 머레이를 만나 경기를 직관하게 됐다. 인디애나 주에 사는 카렌 미셸은 지난 1일(현지시각)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 필드서 열린 경기에 들어가고 싶었지만, 티켓이
스코틀랜드에 사는 로라 디미셸-로스는 3년 전 골프장에서 유명 배우를 만났고, 이를 기념하기 위해 아들과 함께 사진을 찍어달라고 부탁했다. 그 순간 로스의 아들은 울음을 터뜨렸고, 배우는 아이의 우는 표정을 따라 했다
빌 머레이가 지난 21일 백악관의 기자 브리핑실에 갑작스레 들이닥쳐서는, 시카고 컵스에 관해 얘기했다. 시카고에서 태어나고 자란 골수 시카고 컵스 팬인 빌 머레이는 이날 보통은 버락 오바마나 백악관 대변인이 서는 단상이
우리에게는 '고스트버스터즈'와 '사랑도 통역이 되나요?' 등으로 익숙한 빌 머레이는 진정한 힙스터로 유명하다. 언제 어디서나 '힙함'을 포기하지 않는 그는 최근 브루클린에 오픈한 아들 호머 머레이의 바에서 1일 바텐더로
가수 마일리 사이러스가 폴 쉐퍼의 피아노 연주에 맞춰 '고요한 밤(Silent Night)'를 불렀다. 이 장면은 배우 빌 머레이, 조지 클루니, 라시다 존스가 출연하고 소피아 코폴라가 감독한 넷플릭스 영화 '어 베리
전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리고 가장 유명한 여배우 중 하나인 제니퍼 로렌스는 자신이 얼마나 대단한 스타인지 잘 모를 것 같다. 2013년에 잭 니콜슨을 만났을 때도, 제프 브릿지를 만났을 때도 그녀는 얼굴을 붉히며
배우 제프 골드블럼과 그의 아내 에밀리 리빙스턴이 최근 아들을 출산했다. 그리 특별할 게 없어 보이는 소식이지만, 이 아이의 생일이 7월 4일이라면 사정이 다르다. 7월 4일은 미국의 독립기념일. 즉 ‘인디펜던스 데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