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jeongsang

'비정상회담'이 시즌1의 종료를 알린 가운데, 멕시코 대표로 출연해던 크리스티안이 한국과 멕시코의 관계에 대해 말하다 눈물을 흘렸다. 4일 JTBC '비정상회담'에서 MC 유세윤은 "시청자 분들께 전할 소식이 있다"고
'비정상회담'에 박혜진이 출연해 감정노동에 대한 주제를 상정했다. 감정노동이 가장 심한 직업군으로 서비스직 이야기가 나왔고, 각국의 갑질 논란 사례들이 공개됐다. 막말 논란에 폭행까지 일삼는 두 얼굴의 정치인, 늦었다는
'비정상회담' 뤽 베송 감독이 어린아이와 같이 꿈꾸라고 조언했다. 28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 세계적인 거장 뤽 베송 감독이 출연했다. 뤽 베송은 트럼프를 패러디하며 등장해 웃음을 전했다. 뤽 베송은 "20년
'비정상회담' 한혜연이 비혼족들에게 "결혼은 선택의 문제"라며 "삶을 즐기면서 살았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26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 한국대표로 톱스타들의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이 출연했다. '결혼하지 않고
‘비정상회담’ 중국의 왕심린도 미세먼지의 심각성을 알고 있었다. 한국에서 살면서 G들이 고민하는 것 중 요즘 가장 공감을 자아낸 건 ‘미세먼지’였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MC들이 G들과 함께
장윤정이 가요계의 블루오션을 개척한 가수로 조명받았다. 트로트는 나이가 있는 가수들만 한다는 편견을 깨고, 20대 초반에 트로트 가수로 나선 장윤정. 트로트가 아니라는 혹평은 곧 신선하다는 평가로 바뀌었고, 트로트 시장을
최민용이 최강 동안으로 각국의 대표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근황의 아이콘'에서 예능 대세로 떠오르고 있는 최민용. '비정상회담'에서도 독특한 입담을 G11을 놀라게 만들었다. 그에 앞서 전현무와 동갑이라는 데에 모두가
'비정상회담'이 기내 난동 사건부터 화폐 개혁, 파업까지 다루면서 '촌철살인'을 멈추지 않았다. 경제부터 사건 사고까지 다루는 '비정상회담'의 진화가 눈에 띄는 순간이었다. 26일 오후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서유리가 소신 발언으로 시청자들의 속을 긁어줬다. 평소 자신에 대한 악플에 댓글까지 단다고 밝힌 서유리. 가족까지 건드린 악플러들을 고소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서유리는 국민 세금으로 장난치는 정치인들에게 일침을 가하는
박해진이 덕후로서의 소신을 밝히며 공감을 얻었다. 1800켤레의 운동화 뿐 아니라 프라모델, 인테리어에까지 관심을 가지며 취미왕임을 입증한 박해진. 하지만 취미 활동에 대한 나름의 철학을 밝히며 건전한 취미 활동의 가이드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