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haekhwa

종전선언 문제는 한-미 간 다른 생각이 있을 수 없다고 밝혔다.
권정근 외무성 미국 담당 국장은 "아랫동네 사람들의 모습이 너무나도 초라하다"며 날 선 담화를 발표했다.
"대화와 협상이 유일하고 효과적인 방법이다"
한중일 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중국에 방문했다.
”북한이 어떤 일을 논의하고 있다면 실망할 것”
"미국의 핵위협을 견제·제압하기 위한 또다른 전략무기 개발에 적용되게 될 것"
다음주 참석하는 유엔 총회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미국에 대한 우리의 기대는 점점 사라져..."
‘북한판 에이태킴스’를 또 발사했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