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bak

개혁보수신당(가칭)의 명칭이 8일 ‘바른정당’으로 결정됐다. 개혁보수신당은 이날 당명 확정을 위한 창당준비회의를 열고 투표를 거쳐 바른정당으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약칭은 ‘바른당’으로 결정했다. 홍종화 당명심사위원장은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 29명은 27일 집단탈당을 하고 '개혁보수신당'(가칭) 창당을 공식 선언했다. 이들은 창당 선언문을 통해 "개혁보수신당은 진정한 보수의 구심점이 되고, 질서 있고 안정된 개혁을 위해 희망의 닻을
새누리당 탈당을 선언한 유승민 의원은 25일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의 가칭 '개혁보수신당' 참여와 관련, "반 총장이 귀국하면 꼭 모시고 오세훈 전 서울시장, 남경필 경기지사 등과 함께 공정한 경선 과정을 거쳐 좋은 후보를
황영철 의원은 브리핑에서 "오늘 우리는 새누리당을 떠나기로 마음을 모았다"면서 "회동에 참석한 33명 중 2명을 제외한 31명이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이어 "가짜 보수와 결별하고 진정한 보수 정치의 중심을 세우고자
새누리당이 결국 분당 수순을 밟게 됐다. 그간 새누리당 비주류(비박계) 의원 모임의 대변인격으로 활동하던 황영철 의원(강원 홍천·횡성·철원·양구·인제)이 21일 오전 탈당 작업을 위한 긴급 모임을 갖기로 했다고 20일
'혁신과 통합 보수연합'을 기억하는가? 새누리당 '친박계'가 지난 13일 출범시킨 조직이다. 거창한 창립선언문까지 발표했던 이 조직이 일주일 만에 공식 해체된다는 소식이다. 이 모임의 공동대표 정갑윤 의원, 이인제 전
이제는 정말 시위도 아이디어 싸움이다. 국민 누구나가 광장, 여의도, 헌재로 몰려가는 요즘 100만의 물결 속에 여간 톡톡 튀지 않고는 주목받을 수 없다. 오늘(16일)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 앞에 모인 이정현 지지자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도 가결되고 새누리당의 정치생명은 이제 끝났다고 보는 시각이 대부분이건만 새누리당 의원들은 새누리당이 너무 좋은가 보다. 친박과 비박이 서로에게 나가라며 삿대질을 하는 진풍경이 계속되고
‘혁신과 통합 연합’이라는 구당 모임을 결성해 본격적인 세 결집에 나선 친박근혜계 의원들이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소추안 통과 뒤 벌어지고 있는 당내 주도권 경쟁을 ‘진흙탕’으로 몰아가고 있다. 이른바 ‘강박’(강경 친박
새누리당 비주류 회의체인 비상시국위원회는 12일 이정현 대표와 조원진·이장우 최고위원, 서청원·최경환·홍문종·윤상현·김진태 의원 등 친박 핵심 의원 8명에 대해 탈당을 요구했다. 비상시국위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