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ageura

노인들의 섹스에 대한 오해와 사회적 편견에 대해.
"비아그라와 비교해도 손색없는 수준이다."
요즘 사람들은 일산화탄소, 이산화질소 등 공기 오염 물질에 대해 걱정을 많이 한다. 그러나 아일랜드의 이 마을은 공기 오염물질을 기꺼이 수용하고 있다. 바로 '비아그라'다. '더타임즈 오브 런던'에 따르면, 비아그라
허프포스트JP의 「男性機能増強コーヒー」をリコール バイアグラに似た成分を検出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인스턴트 커피에서 비아그라 유사 성분이 검출됐다. 업체는 리콜에 나섰다. 문제의 커피는 미국 텍사스주에서 판매되던 '베스트허브
도대체 과학자들은 이런 낯뜨거운 과학실험을 왜 하는 것일까? 아마도 섹스의 메커니즘 연구는 인간이 섹스를 통한 오르가슴을 느끼는 과정을 이해하게 해주고, 불감증과 같은 질환을 치료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다. 이런 연구에서 과학자들이 우리에게 던지는 메시지는 분명하다. 여성이 오르가슴을 얻기 위해서는 클리토리스가 자극받아야 하지만, 남성의 기계적인 피스톤 운동만으로 그것을 얻을 수 있는 건 아니라는 사실. 비아그라는 발기부전을 치료해준다는 점에서 섹스를 시작할 수 있도록 도와주지만, 흥분하지 않은 성기를 세울 수는 없으며, 황홀한 교감을 보장해주지도 않는다.
청와대가 비아그라를 구매한 것에 대해 '고산병 때문에 샀다'는 해명을 내놓은 가운데 과거 박 대통령의 '고산병' 발언이 재주목받고 있다. 연합뉴스 2015년 4월25일 보도에 따르면 과거 박 대통령은 스스로 자신의 체질이
정부는 태반주사나 백옥주사나 감초주사 따위를 의학적 근거가 떨어지기 때문에 비보험으로 지정했습니다. 그렇다고 이 주사를 국민들이 못 맞을 이유는 없습니다. 이 법을 만든 사람이건, 일반 국민이건, 이 주사가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보험 적용 없이 자유롭게 자기 돈을 내고 맞으면 됩니다. 하지만 비보험을 지정한 장본인인 청와대가, 혈세까지 잔뜩 써서 그 주사들을 사다가 맞고 있었습니다. 그렇게 효과가 좋은 주사라면 전 국민에게 보험 적용을 해줘야 하는 것 아니겠습니까? 그게 아니라 개인적으로 그냥 너무 맞고 싶었다면 법을 그렇게 만들어 놓았으니 조용히 병원에 가서 다른 국민들처럼 자기 돈을 내고 맞든지요.
청와대가 비아그라를 구매한 게 고산병 치료 때문이었다고 밝히자 갑자기 비정상회담이 검색어에 뜨기 시작했다. 연합뉴스는 청와대가 오늘(23일) '다량의 비아그라를 왜 구매했느냐'는 언론의 문제 제기에 "아프리카 순방 시
청와대가 구입한 약품 중에는 '태반주사', '백옥주사' 같은 미용 주사제 외에도 비아그라와 팔팔정 같은 발기부전 치료제도 포함돼 있었다고 경향신문이 23일 보도했다.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