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

7월 1일, ‘한겨레’는 1일 오후 4시께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옛 중앙도서관 지하가 침수돼 학생들이 급히 대피하는 일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각종 트위터상에 올라온 사진 속에서는 건물 내부에 물이 차오른 모습이 담겼다
15일 영남과 제주를 제외한 전국 일부에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10㎜ 내외의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후 3시 현재 군포의 강수량이 34.5㎜로 가장 많고, 서울 관악 34.0㎜, 안양
공개 커플인 가수 겸 배우 비와 배우 김태희가 동반 제주도 여행을 떠났다. 비 소속사 레인컴퍼니 관계자는 16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비와 김태희 씨 커플이 지난 15일 몇몇 가족과 함께 2박 3일 일정으로 제주도 여행을
정월 대보름이자 월요일인 22일은 전국이 북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을 점차 받아 대체로 흐리겠다. 흐린 날씨 탓에 보름달 보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이날 제주도와 전남 남해안은 남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을
아들과 함께 옷을 벗은 아버지의 모습이 유튜브에서 큰 화제가 됐다. 브라질 상파울루에 사는 이 아버지는 아들을 위해 옷을 벗었다고 한다. 1월 25일, ‘데일리 메일’이 소개한 바에 따르면, 이 남자의 아들은 장애를
가수 비(정지훈)가 21일 배우 김태희씨와 결혼설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결혼은 중대하고 큰 일이라 결정된다면 제가 직접 말씀드리는 것이 저의 오랜 팬들에 대한 예의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고윤화 기상청장은 2일 "내년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하는 6월 말 이전에는 가뭄 해소가 어려울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고 청장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경제분야 부별 심사에서 새누리당 이종배 의원의 질의에 "(가뭄을
동물에게나, 아이에게나 처음으로 맞아보는 비는 이상한 경험일 것이다. 머리 위에서 뭔가 이상한 물 같은 것이 떨어지는 현상의 이상도 이하도 아니니 말이다. 한 유튜브 유저가 포착한 이 새끼 불독도 태어나서 처음으로 맞아본
수요일인 26일 제15호 태풍 '고니(GONI)'의 영향을 받다가 점차 벗어나 전국이 대체로 흐릴 것으로 전망된다. 아침까지 강원도 영동에서 비(강수확률 60%)가 오는 곳이 있겠고, 서울과 경기도는 밤에 비(강수확률
제15호 태풍 '고니'의 북상으로 24일부터 한반도가 태풍의 간접 영향권에 들 전망이다. 25일에는 일본 큐슈 북서부를 지나 동해상으로 북상해 직접 영향을 받겠다. 이에 따라 26일까지 제주도와 경상남북도, 강원도를
어느새 빗물이 내 발목에 고이고, 참았던 투명우산을 또다시 사버렸다. 1년에 족히 너덧 개는 사는 것 같은 투명우산. 그 굴레를 벗어날 수 없다면 투명우산의 존재를 받아들이는 것이 어떨까. 쉐어하우스가 투명우산을 개성있게
수요일인 29일 전국이 북한 지방에 위치한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다가 점차 벗어나면서 흐리고 비소식이 있겠다. 비(강수확률 60∼80%)는 새벽에 서쪽 지방부터 시작돼 오전 중 전국으로 확대됐다가 밤에는 대부분 지역에서
월요일인 27일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중부지방에서 남하하는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다가 점차 벗어나겠다. 중부지방(강원도 영동 제외)은 낮까지 비(강수확률 60∼70%)가 오겠고, 남부지방(경상남북도 해안 제외)은
장마철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올해 가뭄이 유독 심했고 녹조도 번지는 와중이라 그 반가움은 이루 말할 수가 없다. 그런데 중부지방은 보슬비 정도가 잠시 내릴 뿐 비다운 비가 아직 안 오고 있다. 기상청이 장마철을 공식
가수 비와 배우 김태희의 연내 결혼설이 17일 보도된 가운데, 비 측이 "사실이 아니다. 당혹스럽다"고 밝혔다.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의 한 관계자는 이날 OSEN에 "방금 비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결혼 얘기는 아직
가수 비 측이 오늘(14일) 채팅 어플 등으로 퍼지고 있는 '찌라시' 나체 합성 사진물 작성자를 고소할 예정이다. 이번 사건을 맡은 김남홍 변호사는 14일 OSEN에 "오늘 중으로 고소장을 접수하려고 준비 중에 있다
살림의 규모야 별 볼일 없는 게 사실이지만, 그 때문에 조마조마한 마음이 드는 것이 현실이라면 현실이지만, 생활의 대부분은 별 생각 없이 밭 사이를 떠돌고 왁자하게 모여 술추렴, 밥추렴을 하는 일상으로 채워진다. 어쩌면 이 '틈의 시간들'을 엷고 따뜻한 무언가로 채색하고 싶었던 것이 내가 이곳에 내려온 이유인지도 몰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