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uruseu-jeneo

케이틀린 제너가 40년 만에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의 커버 화보에 등장했다. 40년 전 올림픽에서 받은 금메달과 함께. CNN에 따르면 제너가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 커버에 처음 등장한 것은 1976년 올림픽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케이틀린 제너가 시위대를 만났다. 그녀는 지난 목요일 시카고 하우스의 '시카고 하우스 런천'의 강연자로 선정됐다. 시카고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자 트랜스젠더 유명인으로 새 삶을 살고 있는 케이틀린 제너가 트랜스젠더로서의 삶에 대해 말하며 강렬한 수상 연설을 남겼다. ESPY 어워드는 미국 스포츠 채널 ESPN이 매해 분야별로 최고의 인상을
지금까지 나는 트렌스젠더 커뮤니티에서 완전히 떨어져 지내왔기 때문에, 따라잡아야 할 것들이 많았다. 모든 끔찍한 이야기를 다 들었다. 이런 사람들이 얼마나 다양한 종류의 시련을 겪는지, 생존을 위해 어떻게 문자 그대로 '싸워야' 하는지 들어도 당신은 믿지 못할 것이다. 트랜스 십대들은 고등학교에서 괴롭힘과 학대를 받는 경우가 많다. 정말 참혹하다.
지난 4월, 과거의 육상 스타이자 킴 카다시안 가족의 '아버지'로 수년간 리얼리티쇼에 출연한 브루스 제너가 ABC방송과의 인터뷰를 통해 자신이 트랜스젠더임을 밝혔다. 커밍아웃한 브루스 제너의 현재 나이는 65세다. 인터뷰가
카일리 제너: (아버지의 커밍아웃은) 저에게 매우 힘들었습니다. 제가 준비가 되었을 때, 말해야 하는 것들을 말할 거예요. 25년동안 나의 남편이었다고, 아이들의 아버지였다고 (제너를) 부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지금
ABC Breaking US News | US News Videos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브루스 제너(Bruce Jenner)가 커밍아웃했다. 그는 셀러브리티 킴 카다시안의 의붓 아버지이자 모델 켄달 제너의 생부이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