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urunai

  하사날 볼키아 브루나이 술탄이 5월 5일에 동성 섹스 금지 법안 도입 유예를 연장했다. 조지 클루니와 엘튼 존 등 셀러브리티들이 이끈 세계적 반발을 누그러뜨리기 위해서다. 브루나이가 4월 3일에 동성 섹스, 간통
브루나이는 동남아시아의 작은 이슬람 국가다. 왕이 정치, 경제, 문화 모든 면을 장악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가부장적인 사회다. 이슬람 국가에서는 여성에게 돌아갈 기회가 적으며, 남성이 하는 직업을 여성이 넘보기도
나는 이 문제가 해결되기 전까지는 벨 에어 호텔이나 비벌리 힐스 호텔에 가지 않겠다.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버진 직원이나 내 가족은 술탄이 기본 인권을 준수할 때까지는 도체스터 호텔에 묵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곧 영국에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멋진 우리 아들 둘은 아버지들이 서로에게 신성한 서약을 맺는 것을 지켜볼 것이다. 결혼식장에 서서 우리 아이들을 바라보면, 분명 다음과 같은 생각이 머리를 스칠 것이다. 우리가 그들 나이였던 시절엔 남자 두 명이 결혼하리란 건 꿈에도 생각지 못했었다고. 이 모든 것이 용감하고 힘든 결정을 내려 세상에 모습을 드러낸 수많은 동성애자와 연민과 사랑으로 그들을 감싸준 수많은 이성애자 덕분이다. 그래서 세상의 한 편에선 동성애자가 친숙하게 받아들여지고 있지만, 또 다른 세상의 한 편에선 동성애자가 암흑의 구렁텅이로 내몰리고 있다는 소식을 접하는 건 매우 충격적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