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uraiteun

펩 과르디올라의 두 번째 시즌. 2선 강화를 목표로 한 맨체스터 시티의 선택은 '작은 실바'였다. 지난 시즌 모나코 소속으로 리그앙과 챔피언스리그에서 굉장한 활약을 보인 베르나르도 실바는 이미 동나이대 최고의 선수 중 한 명으로 탄탄히 입지를 굳혔다. 일찍이 실바를 점찍어두었던 시티는 시즌 종료 후 얼마 지나지 않아 '작은 실바'의 영입을 발표했다. 현재로선 측면보다 중앙에서 뛸 것이 유력한 가운데, '큰 실바'와의 조화가 어떻게 일어날지 기대를 모은다.
작가이자 철학자인 알랭 드 보통은 '기다림의 벽(Waiting Wall)'에 대해 설명한 적 있다. "'기다림의 벽'은 기본적이지만 대단히 위안이 되는 사실을 널리 알려줄 것이다. 당신만큼 큰 문제를 떠안은 사람이 반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