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ura

빅토리아 시크릿 패션쇼가 지난 20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렸다. 이전에도 런던, 파리 등 미국 밖에서 개최된 적은 있지만, 아시아를 찾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패션쇼는 개최 전부터 잡음이 많았다. 앞서 무대를 선보일
버즈피드가 '모든 여자들이 (아무도 모르게) 하는 비밀스러운 행동'을 주제로 코미디 영상 한편을 만들었는데, 몹시 재미있다. 말 그대로 모든 여자들이 하지만, 미처 남들에게 말하지는 않는 그런 행동들이다. 몇몇 대목은
지난 11일(현지시각) 뉴욕패션위크 무대에 '입을 수 있는 가방'이 등장했다. 헬무트 랭의 '브라 백'이다. 간편한 지퍼 타입으로, 블랙과 화이트 두 색상으로 제작됐다. AP에 따르면 이 브라 형태의 가방은 실제로 착용해
A컵 여성은 5%의 할인을 받지만 G컵의 경우 65%의 할인을 받을 수 있다는 것. 인근 주민들은 "차별적", "저속하다"는 비판을 쏟아냈다. 식당 주인 란 셴강은 이 포스터가 주민들의 반발로 며칠 후 철거됐다고 전했다
우리가 속옷을 입을 때 흔히 하는 실수가 끔찍한 결과를 불러올지도 모른다. 잘못된 속옷 착용법이 당신의 건강에 지대한 영향을 끼칠 수도 있다는 말씀! 당장 버려야 할 안 좋은 습관 6가지를 참고하도록. 1. 운동 후에
하루 종일 짓눌려 있는 가슴이 가여워 마이크를 대줬다. 가슴이 만약 말을 한다면 첫마디는 이랬을지도 모르겠다. "아아! 왜 이렇게 우릴 모르는 거야?" 우리는 뭘 먹는다고 커지진 않아요 딸기 우유, 두유, 석류를 먹으면
와이어 없는 브라가 인기고, 브라렛이 유행이라지만 막상 써본 적이 없거나 주위에서 써봤다는 이야기조차 들어보지 못했다는 이들이 많다. 참고가 되기 위해, 한국 여성 독자들의 와이어가 없는 브라와 노브라 경험담을 모았다
'언더와이어(underwire) 브래지어'라는 게 있다. 브래지어의 컵 밑에 철사가 들어있는 것인데, 가장 '흔한' 브래지어의 형태다. 이런 게 언더와이어 브라다 브래지어는 몸에 꼭 맞게 입어야 하는데 '철사'까지 박혀있으니
솔직히 이야기하자. 우리는 브래지어 관리를 잘 못한다. 잘못된 사이즈를 착용하거나, 너무 오래 입은 다음 빨거나, 잘못 세탁하는 등, 우리가 브래지어를 두고 저지를 수 있는 실수는 다양하다. 릭비 & 펠러의 친절한 분들
아마 모두가 브래지어를 착용한 채 입어도 예쁜 여름 원피스를 간절하게 바라고 있을 것이다. 하지만 예쁜 원피스들은 대체로 속옷을 착용하기 어렵다. 등이 무척 파였거나, 라인이 적나라하게 드러나기 때문이다. 하지만 아마
설리의 인스타그램에 또다시 광장이 생겼다. 설리는 지난 5월 6일 늦은 밤, 두 장의 셀카 사진을 올렸다. 그냥 니트 셔츠를 입고 셀카를 찍었을 뿐이다. 그러니까, 흠, 이게 왜 논란이 되었는지 말하기도 싫지만, 몇몇
가슴 사이즈를 두 컵이나 늘려주는 ‘밤 셸 브라’(Bombshell)로 유명세를 끌었던 ‘빅토리아 시크릿’이 요즘 패드가 안 들어있는 ‘브라렛’(Bralette)을 장려하고 있다. 버즈피드에 따르면 ‘브라렛’은 선이
두 아이의 엄마인 제니퍼 커트로나는 텍사스 집 근처의 트레일에서 달리기를 하다가 누군가에게 공격을 당한 뒤 이 브라를 발명했다. 브라는 나이프, 혹은 페퍼 스프레이를 장착할 수 있는 두 가지 버전으로 나온다. 그리고
3. 1년 동안 가슴의 크기는 계속 변하고, 대부분의 여성은 짝가슴이다. 그러니 치수보다는 몸에 잘 맞는지가 더 중요하다. 완벽하게 대칭적인 가슴을 가진 여성은 거의 없다. 두 가슴 크기의 차이는 사람에 따라 다르다
트위터 팔로우하기 | 페이스북 팔로우하기 | 미국 배우 수잔 서랜든의 최근 레드 카펫 패션이 화제다. 아마 우리가 본 그녀의 모습 중에 최고가 아닐까 싶기도 하다. 지난 토요일 미국 배우 조합상(SAG Awards)에
소셜 커머스 웹사이트 '위메이크프라이스(위메프)'에 입점한 파트너사 '투교샵'이 고객에게 조롱성 댓글을 남겨 논란이 되고 있다. 15일 YTN의 보도에 따르면, 이 파트너사는 자사의 속옷을 구매한 고객이 "효과 전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