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ulraekraibeuseumaeteo

마리오 M. 크랜잭 시장이 보낸 청구서는 경찰 초과 근무 수당을 이유로 2500달러를 요구했다.
미국 ‘의회의 양심’이라고 불린 미국 흑인 인권운동의 전설, 존 루이스 하원의원이 지난 금요일 별세했다.
트럼프가 직접적으로 콜린 캐퍼닉(28)을 딱 집어서 '개새끼'(son of a bitch)라고 말한 건 아니지만, 일단 캐퍼닉의 모친이 트위터를 통해 입장을 표명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미
지난해 7월 미네소타에서 교통 검문 중 32세의 흑인 남성 필랜도 캐스틸을 사살한 경찰관이 무죄 판결을 받았다. 2016년 7월 6일(현지시간) 밤 9시께 미니애폴리스 중심가에서 동쪽으로 약 8㎞ 떨어진 세인트 앤서니
버즈피드 Yellow가 미국 '흑인 역사의 달'인 2월을 보내며 아프리카계 미국인들의 복식사를 3분짜리 영상으로 만들었다. 할렘 르네상스 시기였던 1920년대에서 시작하는 영상은 2013년, 트레이본 마틴 살인 사건으로
시위대와 진압대 사이를 가로막고 두 다리를 땅에 박은 듯 떳떳하게 서 있는 한 흑인 여성의 사진이 성스럽기까지 한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5일 새벽(현지시각) 편의점 앞에서 음반을 팔고 있던 흑인 남성 앨턴 스털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