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ulraekpeuraidei

취임식 기념 비니 한편 미국은 정당이나 정치인의 '굿즈 판매'를 법으로 허용하고 있다. 수익금은 보통 선거자금으로 쓰인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2008년 당시 대선에서 '굿즈'를 본격적으로 활용하기 시작한 미국
아웃도어브랜드 파타고니아는 "2016년 블랙 프라이데이 매출 전액을 환경 단체에 기부하겠다"고 발표했다. 자금난에 시달리는 소규모 시민 단체들이 그 대상이다. 미국 최대 명절 추수감사절 다음 금요일에 대대적인 세일을
정부가 '내수 진작' 차원에서 지난해 10월에 이어 올해 설(2월 8일) 직후에도 다시 대규모 유통업계 공동 할인 행사를 기획하고 있다. 13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정부(산업통상자원부)와 백화점·대형마트 등 주요 유통업체
정부가 소비 활성화를 위해 '코리아 블랙프라이데이(블프)'와 같은 행사를 앞으로 매년 11월 중순 열기로 했다. 올해 메르스 등으로 소비가 위축되자 정부는 유통업체를 압박해 한국형 블랙 프라이데이를 실시했다. 아직 명칭은
블랙 프라이데이에 상점의 고객들끼리 치고받고 싸우는 건 이젠 뭐 놀랄 일도 아니다. 블랙 프라이데이는 미국인들이 가장 추해지는 날이다. 그러나 어제는 정말 믿고 싶지 않은 장면이 유튜브에 올라왔다. 한 여성이 같은 상품이
미국 온라인 유통업체인 아마존닷컴은 블랙프라이데이 할인행사를 20일(현지시간)부터 시작한다고 18일 밝혔다. 블랙 프라이데이는 추수감사절 다음날이며, 미국의 유통업체들은 통상 추수감사절부터 블랙 프라이데이까지 대규모
중국판 블랙프라이데이로 불리는 중국 최대의 쇼핑 행사 '광군제'(光棍節)가 올해도 흥행에 성공했다. 국내에서는 지난달 코리아 블랙프라이데이 행사를 통해 다소의 매출 증대 효과를 누리긴 했지만 중국 광군제의 인기나 실적과는
'중국판 블랙프라이데이'로 불리는 중국의 최대 쇼핑 이벤트인 '광군제'(光棍節) 행사에서 소비자들이 불과 12시간 만에 10조원 어치의 상품을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월 11일에 열려 '쌍(雙)11' 행사로도 불리는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가 11일 오전 0시 시작된 초대형 쇼핑이벤트 '광군제'(光棍節) 행사에서 또다시 폭발적인 매출액을 기록했다. 알리바바는 이날 베이징(北京)의 베이징올림픽 수영경기장인 '수이리팡'(水
중국의 한 대학교에서 솔로절을 앞두고 커플들의 염장질을 방지하는 교칙을 제정해 해외 유수 매체의 이목을 모았다. 그 주인공은 창사 시에 있는 지린건축대학. 인디펜던트지에 따르면 이 학교가 새로 제정한 교칙은 '공공장소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