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teunam-taeguk

박항서 감독의 키를 재는 것 같은 포즈를 취했고, 박항서 감독은 이에 항의했다.
베트남 대표팀의 박항서 감독과 태국 대표팀의 니시노 감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