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opuihak

법의학자들의 재감정 결과 정인이의 사인은 '발로 밟은 것'으로, 이전에도 지속적인 학대가 있었던 것으로 추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