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opoenojo

5년 만에?
정부가 노동 분야 ‘적폐 청산’ 과제를 확정하고 조사에 착수했다. 특히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과 전국공무원노동조합(전공노) 법외노조 처분을 조사 대상으로 꼽아, 이후 조사 결과에 따라 전교조 등의 법외노조 처분 취소로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의 법외노조 판결 이후 학교 복귀를 거부한 서울지역 전교조 전임자 6명에 대한 직권면직 절차가 완료됐다. 서울시교육청은 공립학교 소속 전교조 전임자 6명의 직권면직 의결안에 17일 박백범 부교육감이
지난 1월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의 법외노조 통보가 적법하다는 항소심 판결이 나온 뒤 학교로 복귀하지 않은 전교조 전임자 35명에 대한 직권면직 절차가 6월 초 마무리된다. 자발적으로 퇴직하는 의원면직과 달리 교육 당국이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이 법원의 법외노조 판결에 불복해 대법원 상고와 함께 법외노조 통보 효력정지 신청을 내겠다는 뜻을 공식화했다. 전교조는 26일 서울 서대문구 전교조 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판결은 정부의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이 고용노동부의 ‘법외노조(노조 아님)’ 통보 처분이 부당하다며 낸 소송의 항소심에서도 패소했다. 이에 따라 전교조는 지난 1999년 교원노조법 국회 통과로 합법화된 지 17년 만에 다시 법적
대법원 1부(주심 고영한 대법관)는 서울고법의 전교조 법외노조 통보 효력정지 결정에 대한 고용노동부의 재항고를 받아들여 원심을 파기환송했다고 3일 밝혔다. 이 결정으로 고용노동부가 전교조에 ‘법외노조’ 통보를 한 처분의
전국교직원노동조합(아래 전교조)은 28일 "헌재가 해직 교사의 조합원 자격을 부인하는 교원노조법 2조를 합헌이라 판결해 역사의 시계를 거꾸로 돌렸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헌재 "해직교사 조합원 자격 없다" 전교조는
전국교직원노동조합(아래 전교조)은 28일 "헌재가 해직 교사의 조합원 자격을 부인하는 교원노조법 2조를 합헌이라 판결해 역사의 시계를 거꾸로 돌렸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헌재 "해직교사 조합원 자격 없다" 전교조는
헌법재판소가 해직교사를 조합원으로 끝내 인정하지 않았다. 헌재는 서울고등법원이 제청한 교원노조법 제2조에 대한 위헌법률심판 사건에 대해 28일 합헌 결정을 내렸다. 헌재의 이번 결정에 따라 전교조의 합법노조 지위와 관련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