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opmubu-janggwan

박상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에 검찰 내부에서 다양한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박상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지명한 데는 여러 의미가 있지만 가장 강하게 드러나는 의지는 역시 '탈검찰화'다. 낙마한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논란 끝에 자진 사퇴한 안경환 전 후보자(69) 대신 법무부 장관에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61)와 이재명 성남시장(53) 등 6명을 추천하다고 밝혔다. 표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16일 기자회견을 통해 '사퇴 불가' 의사를 밝혔던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사퇴했다. 지명 발표 5일 만이다. 안 후보자는 과거 사귀던 여성 몰래 혼인신고를 했다가 패소했고, 저서 기고문에서 판사 성매매 사건을
청와대 관계자가 16일 불법혼인신고 및 음주운전 논란 등에 휩싸인 안경환 법무부장관 후보자와 관련, '청문 과정에서 결정적 하자가 나오면 대통령이 지명 철회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안경환 법무부장관 후보자(69)를 둘러싼 여러 논란과 의혹들이 본인의 해명 기자회견에도 불구하고 잦아들지 않고 있다. 무엇보다 검찰조직을 관리·감독하고 법무행정을 총괄하는 법무부의 수장으로 적합하지 않다는 여론이다. 장관
[업데이트] 오전 11시 48분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위조 도장으로 혼인신고' '아들 퇴학 취소' 등등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향후 거취와 관련해서는 "제 인생이 전면적으로 부정되는
여성비하 등 왜곡된 성 의식을 담은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저서가 논란을 불러일으키며, 청와대의 인사검증 문제가 도마에 올랐다. 청와대와 여당 안에서는 당황하는 기색 속에 여론 동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문재인
안경환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저서에 쓴 일부 문구를 놓고 논란이 일자 법무부가 전체적인 맥락을 볼 때 현실을 비판하기 위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법무부는 14일 논란이 된 안 후보자의 책 '남자란 무엇인가'에 대해 "언론
안경환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3년전 쓴 칼럼에서 다운계약서 작성과 논문 중복 게재, 음주운전 등을 고백해 논란이 되고 있다. 안 후보자는 2014년 7월25일 광주일보에 '인사청문회의 허와 실'이라는 제목의 칼럼을 썼다
신임 법무부장관으로 11일 내정된 안경환 서울대 법대 명예교수(69)는 비법조인 출신이다. 검찰개혁 추진에 대한 정부의 의지가 반영된 인사로 풀이된다. 이번 인사는 지난해 11월29일 김현웅 전 법무부 장관(58·사법연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