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opjeonggwanri

한진해운 사태가 일파만파로 번져가고 있다. 지구상 곳곳에서 압류가 벌어지고, 물류대란도 가시화하고 있다. 정부는 한편으로는 더 이상의 지원은 없다고 선을 긋고 있지만, 다른 한편에서는 다양한 직간접적인 지원책이 흘러나오고
후폭풍이 올 줄은 알았지만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 한진해운의 법정관리로 인해 세계의 무역 활동에 차질이 생겼다. 심지어 법원에서도 정부의 준비가 부족했다고 지적할 정도다. 법정관리를 신청하자 한진해운은 자신이 속했던
채권단의 신규 자금 지원이 끊긴 한진해운이 결국 법원에 기업 회생 절차(법정관리)를 신청했다. 서울중앙지법은 한진해운이 31일 오후 회생 절차 개시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법원은 이 사건을 파산수석부장이 이끄는
국내 1위 해운사인 한진해운이 채권단의 지원불가 선언으로 결국 법정관리 수순을 밟게 됐다. 한진해운의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과 KEB하나은행 등은 이날 오전 11시 산은에서 긴급 채권단 회의를 열어 한진해운에 대한 자율협약
중소기업 175곳이 채권은행 주도의 강도 높은 구조조정에 들어갈 전망이다. 경기부진으로 기업들의 실적이 악화한 데다 당국이 부실기업 구조조정의 강도를 높이면서 올해 대상 기업이 작년보다 크게 늘었다. 11일 금융감독원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