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oni-saendeoseu

지금 어떤 경선후보를 지지하는지와는 무관하게, 트럼프에 대한 '분노'로 똘똘 뭉쳐있는 것으로 보인다.
샌더스가 뉴햄프셔에서 승리하며 초반 레이스를 주도하게 됐다.
중도 지지층이 바이든을 대체할 인물을 찾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부티지지와 샌더스 중 누가 이겼든 잔뜩 김이 빠진 결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대세론'은 힘 없이 무너지는 모습이다.
민주당 경선 레이스의 공식 개막을 알리는 화려한 이벤트가 될 예정이었으나...
샌더스에 대한 클린턴의 혹독한 비판은 민주당 경선 개막을 코앞에 둔 시점에 나왔다.
서로에 대한 공격을 자제해왔던 두 사람의 관계는 이제 예전같지 않을 전망이다.
워렌은 보도를 사실상 시인했고, 샌더스는 "거짓말"이라며 부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