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ojeu

두 사람은 뜨겁게 포옹했다.
가수 민경훈이 '쌈자'라는 별명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30일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그룹 버즈로 컴백한 민경훈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리포터는 민경훈에게 '쌈자'라는 별명에 대해 물었고, 민경훈은 "처음에는
또 한 쌍의 가수 부부가 탄생한다. 17일 가요계에 따르면 5인조 밴드 버즈의 기타리스트 윤우현(36)과 럼블피쉬로 활동하는 가수 최진이(35)가 3월 26일 서울의 한 한옥 카페에서 화촉을 밝힌다. 이들 커플은 일가친척과
박근혜 대통령의 '운명의 날'이 시작됐다. 9일 오후 3시 현재 국회에서는 박 대통령 탄핵소추안 본회의 표결이 진행되고 있다. 만약 이날 탄핵소추안이 가결되면 박 대통령의 직무는 곧바로 정지되고, 헌법재판소에서는 탄핵
밴드 버즈가 싱글 ‘넌 살아있다’ 티저를 공개했다. 이미 ‘10월 30일 1년만에 버즈의 컴백’이 보도 된 이후, 많은 팬들이 어떤 느낌이 곡일지, 노래 제목은 무엇인지 많은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이번에 공개 된 티저영상에는
민경훈이 가수로 돌아온다. 그가 보컬을 맡고 있는 밴드 버즈가 오는 30일 완전체 컴백을 확정지었다. 24일 가요계에 따르면 버즈는 오는 30일 싱글 앨범을 발매하고 가요계로 컴백한다. 이번 버즈의 신곡은 지난 2014년
딩고뮤직이 민경훈과 노래방에 가 '가시'를 부르게 했다. 최근 JTBC 히든싱어에 출연해 버즈 시절 히트곡들을 라이브한 그가 '14684 버즈-가시'를 부르는 모습을 보자.
2000년대 노래방에서 버즈의 노래를 불러보지 않은 사람이 있을까. 그야말로 당시 노래방을 꽉 잡고 있었던 ‘노래방 군통령’ 버즈가 ‘히든싱어4’에 떴다. 예상했던 대로 민경훈은 그때의 기억을 떠올리게 했고 우리를 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