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niti-peeo

다양성 표현이 부족하다는 비판을 받아온 잡지계가 "더 많은 흑인들을 고용하라"는 요청에 응답하고 있다.
화보 속 봉준호의 의상에 대한 뒷이야기도 공개됐다.
베니티페어의 '할리우드 특집호'를 패러디했다.
엠마 왓슨이 베니티페어 3월호 표지에 토플리스로 소개됐다. 그러자 비페미니스트적인 행동이라며 수많은 사람이 그녀를 공격했다. 페미니즘의 거장이라고 할 수 있는 글로리아 스타이넘의 생각은 달랐다. 그녀는 단 한마디로 이
잡지 베니티 페어에 토플리스 화보를 선보였다 '커리어에 가슴을 이용한 반 페미니스트'라는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된 배우 엠마 왓슨이 BBC와의 인터뷰에서 그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이날 왓슨은 영화 '미녀와 야수'에서
텔레그래프에 의하면 데일리 메일의 칼럼니스트 줄리아 하틀리-브루어는 문제의 화보를 보고 "페미니즘, 페미니즘... 임금 격차...나는 왜 진지하게 받아들여지지 않는 걸까? 페미니즘... 오, 여기 내 가슴이야!"라고
‘베니티 페어’가 지난 1월 26일, ‘할리우드 이슈’ 커버를 공개했다. 사진작가 애니 레보비츠가 촬영한 이 커버에는 다양한 할리우드 배우들이 참여했다. 엠마 스톤과 루피타 니용, 에이미 아담스, 다코타 - 엘르 패닝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허핑턴포스트US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아델은 '베니티 페어' 12월호에서 완벽한 모습으로 커버 화보에 등장했고, 커버 스토리에서는 그녀의 성공, 비욘세를 향한 사랑 등에 대해 말하다 예상치 못했던 사실을 고백했다. 산후 우울증을 앓았다고 밝힌 것. 그녀는
에이미 슈머가 홍등가를 테마로 한 잡지 화보를 미리 공개했다. 슈머는 22일 '베니티페어' 9월호에 들어갈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공유했다. 이 화보에서 그녀는 블랙 바디슈트와 에나멜가죽으로 된 싸이하이 부츠로 스타일을
고마워요, '베니티 페어.' 미국의 가장 느끼하고 소름 끼치는 삼촌에게 마고 로비 소개 글을 쓰게 해줘서. 의도한 바는 아니겠지만 참 계시적인 기사였어요.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들어갑니다.) '베니티 페어'의
'베니티 페어'(혹은 에스콰이어나 보그에도 해당한다)가 소개하고 싶어 하는 여성은 보통 남성 에디터가 쓰는 정말 서툰 사색의 주인공이 되고 만다. '베니티 페어'가 6일 공개한 마고 로비 소개 글만 봐도 그렇다. 해당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미국 연예잡지 '베니티 페어' 최신호에 표지모델로 등장했다. 31일(현지시간) 공개된 잡지 표지에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반려견 윌로우, 홀리, 캔디, 벌컨과 함께 앉아있는 모습을 담은
14살 연상의 프랑스 여인과의 연애. 영화에서나 볼 수 있을 것 같은 일이다. 류승범이 지난 크리스마스 때까지 1년 8개월간 프랑스 베너티 페어 패션 편집장인 버지니 모셋과 사귀었다는 사실을 밝혔다. 한국경제에 따르면
지난 4월, 과거의 육상 스타이자 킴 카다시안 가족의 '아버지'로 수년간 리얼리티쇼에 출연한 브루스 제너가 ABC방송과의 인터뷰를 통해 자신이 트랜스젠더임을 밝혔다. 커밍아웃한 브루스 제너의 현재 나이는 65세다. 인터뷰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