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n-kaseun

극우·차별적 발언으로 구설수에 올랐던 벤 카슨 주택도시개발부 장관이 이번엔 "가난은 정신상태의 문제"라고 발언해 뭇매를 맞고 있다. 24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카슨 장관은 '시리어스XM라디오'에
벤 카슨이 주택도시개발부장관으로 첫 공식 업무에 나섰다. 그는 주택도시개발부 직원들에게 "뭐든 할 수 있는" 미국 사회의 장점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리고 그는 이런 미국적 가치가 노예들에 의해 가장 잘 드러났다고 말하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은 은퇴한 신경 외과 의사이자 공직을 수행해 본 적이 없는 벤 카슨을 주택도시개발부 장관으로 임명했다. 12월 5일에 발표한 성명에서 트럼프는 카슨을 ‘명석한 두뇌를 지닌 출중한 국가의 지도자’라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이 벳시 디보스를 교육부 장관으로 임명한 것에 대해 상당한 충격이 일었다. 디보스는 지명을 곧 받아들였고, 이전 정부의 인수위원회에 관여했던 사람들이 우려하는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 트럼프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22일(현지시간) 경선 경쟁자였다가 측근으로 변신한 신경외과 의사 출신 벤 카슨을 초대 내각 주택도시개발부(HUD) 장관에 임명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는 이날 오후
미국인들이 도널드 트럼프의 '음담패설 녹음파일'에 분노하는 건 미국인들이 그런 비슷한 말을 많이 들어보지 못해서라고 벤 카슨이 말했다. 그는 공화당 대선후보 경선에 출마했던 인물이다. 트럼프를 변호하고 나선 그는 11일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로 공식 선출된 19일(현지시간) 공화당 주요 지지연사들은 민주당의 사실상의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장관을 일제히 공격했다.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이날 오하이오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중도 하차한 벤 카슨이 11일(현지시간) 선두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가 워싱턴 기성 정치권의 변화를 이끌고 본선에서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꺾을 유일한 지도자라며 그에 대한
"분명 그에게는 백악관에 들어갈 기회가 있었다. 하지만 그는 그 기회를 너무 쉽게 날려 버렸다" 정치전문지 폴리티코는 2일 '트럼프 대세론'을 깰 수 있는 유일한 공화당 대선 주자로 꼽혔던 벤 카슨이 자기 파괴적인 충동과
'슈퍼화요일'인 1일(현지시간), 텍사스와 오클라호마에서 승리를 거둔 미국 공화당 테드 크루즈 후보(텍사스주 상원의원)가 대선후보 지명을 향해 질주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를 막아야 한다며 경쟁 후보들에게 경선 포기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