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lgie-tereo

벨기에 연방 검찰이 27일(현지시간) 연쇄 자폭테러가 일어난 브뤼셀과 2개 도시에서 테러 관련 용의자 4명을 추가로 검거했다고 AFP 통신 등이 보도했다. 벨기에 검찰은 성명에서 "테러리즘 수사와 관련해 경찰이 오늘
헤스트는 말베이크 지하철 폭발 현장에서 부상을 입고 사망했다고 브뤼셀의 생-루이 대학교가 수요일에 밝혔다. 그는 법학도였다. 테러 직후 입원했다고 그의 형제가 페이스북에 적었다. 학교의 친구들이 수요일에 그의 죽음을
벨기에 브뤼셀 국제공항에서 자폭테러를 감행한 나짐 라크라위(24)는 일반적인 가정환경에서 자랐으며, 그의 형제는 태권도 국가대표 선수로 한국서 열린 국제대회에서 메달을 따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라크라위의 가족들은
22일 벨기에 연쇄폭발로 인한 희생자를 애도하기 위해 유럽 각지의 건물들이 일제히 벨기에 국기 색으로 건물을 밝혔다.
벨기에 동부 소도시 베르비에에서 경찰 등을 겨냥한 테러를 기도한 조직의 지도자는 '이슬람국가'(IS)에 가담했던 모로코계 20대로 밝혀졌다. 18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은 벨기에 언론을 인용, 지난 15일 베르비에에서
유럽 각국 경찰이 파리 테러 이후 추가 테러를 막기위해 대대적인 검거 작전을 펼치면서 프랑스, 독일, 벨기에, 아일랜드 등지에서 모두 30여명의 테러 용의자들이 체포됐다. 지난 7일 프랑스 풍자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
프랑스 파리 주간지 테러의 충격이 채 가시지 않은 가운데 벨기에 경찰이 동부 소도시에서 테러 조직을 적발, 총격전 끝에 이슬람 극단주의자로 추정되는 용의자 2명을 사살하고 1명을 체포했다. 벨기에 테러대응 당국 관계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