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ijingolrimpik

리본을 들고 백일루전(한쪽 다리를 축으로 다른 다리를 360도 회전시키는 동작)을 거듭 성공시켰던 모습은 아직도 생생하다. 하지만 이제 리본을 내려놓고 무거운 볼링공을 들었다. ‘원조 체조요정’ 신수지(23)가 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