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iseuta-ateu

마이크 브리치(28세)는 뉴욕에서 일하는 바리스타다. 호텔 커피숍에서 일하던 그에게는 시간이 많이 남았다. "정말 지루했어요. 지루한 게 싫어서 그림을 그린 거죠." 그에게 물감은 라떼거품이고 붓은 이쑤시개다. 점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