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저 사람 그래도 애착이 있네, 라는 말이 그나마 낫다
"상당히 빨리 진행될 수도 있다"
"10일까지 결단하지 않으면 다음 주 초 순차적으로 탈당할 것"
이찬열 의원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의 최측근으로 분류되어 왔다.
'실용적 중도 정당' 창당을 시사했다
"손 대표가 지금까지 공언했던 내용이었다”
손학규는 지속적으로 대표직 사퇴를 요구받아 왔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이에 대해 뚜렷한 답변을 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