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eunjeongdang

국민의당+바른정당의 미래는 '바른미래당'이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사용 불가’를 공식 통보했다.
유승민 대표가 안철수 대표에게 당명을 양보했다는 얘기도 나온다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추진위원회가 1주일간의 당명공모를 마감하고 29일 최종 당명 선정작업에 들어간다. 통추위에 따르면 지난 23일부터 28일까지 진행된 통합개혁신당(가칭) 당명 공모에는 총 4564명의 국민이 참여해
국민의당 '통합 반대파' 의원으로 구성된 민주평화당 창당추진위원회가 28일 창당발기인 대회를 열어 당명을 확정하고 조배숙 의원을 창당추진위원장으로 선출했다. 신당 창당 발기인으로는 현직 국회의원 16명을 포함 총 2500여명이
국민의당이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결정할 전당대회를 앞두고 국회 당대표실 배경막(백드롭)을 교체했다. 국민의당이 28일 새로 공개한 배경막은 '통합'을 상징하는 이미지와 문구로 채워졌다. 국민의당의 녹색과 바른정당의 하늘색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7일 "바른정당과 통합이 되면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과 해볼 만하다"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시 금천구의 지역위원회 당원대회 및 신년 인사회에서 전날(26일) 발표된 한국갤럽의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이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를 향해 비난을 쏟아냈다. 23일 열린 바른정당 광주시당 현장 최고위원회에서 하태경은 "빨갱이 장사 이제는 질리지도 않는가? 홍준표 대표는 문재인 정권 출범하자마자 주사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