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ampimyeonjukneunda

조여정은 홍수현 실종 사건에 참여하고, 고준은 외도를 들킬 위기에 처했다.
예측 불허 전개와 주연 배우 케미, 맛깔나는 연출 '3박자'가 맞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