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amgwa-hamkke-sarajida

영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는 1930년대 당시 할리우드가 보여준 최고치의 엔터테인먼트로 평가받는 작품이다. 마가렛 미첼의 동명 소설을 바탕으로 미국 남부의 한 여성이 겪게 되는 남북전쟁 이전과 이후의 운명을 그린
오스카를 두 차례 수상한 배우 올리비아 드 하빌랜드가 100살이 되었다. 한 세기 동안의 삶은 대단한 여정이었다고 말한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의 멜라니 윌크스 역으로 가장 유명한 드 하빌랜드는 에롤 플린, 베티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의 비비안 리와 해티 맥대니얼 영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가 75년 전 미국 애틀랜타에서 첫 시사회를 개최할 당시 흑인 배우들에 대해 인종차별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에모리대학 영화학과 매튜
기이했던 것은 제1차 세계대전 개전 무렵에 이렇게 유럽대륙과 러시아를 휩쓴 민족주의적 열풍 속에 역시 양진영 모두에 전쟁은 신속히 끝날 것이고 자기네 편이 이길 것이라는 굳은 믿음이 널리 퍼져 있었던 것이다. 그러나 그들은 모.두. 틀.렸.다. 전쟁은 일단 터지고 나자 당대의 유럽인들을 모두 집어 삼켰다. 가장 전쟁에 열광하고 애국심으로 충만한 젊은이들부터 희생의 제물로 바쳐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