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pchongmu

입사 2년 동안 이른바 ‘밥총무’를 맡았던 중견 제약회사 직원 ㄱ(32)씨는 ‘식당 예약 트라우마’가 있다. ㄱ씨가 식당을 예약하면 팀장이 점심시간이 다 돼서야 “그 식당은 별로다. 다른 곳에 가자”며 어깃장을 놓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