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까 두치가 저한테 잘 부탁한다고 말하고 갔다” - 강형욱
고령의 나이가 알려지자 입양 문의가 뚝 끊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