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nryeodongmul

햄스터를 얇게 만드는 방법이 있다. 다리미로 햄스터를 편다거나, 먹이를 며칠간 주지 않아 수척하게 만든다거나, 그런 잔인한 방법은 절대 아니다. 위 동영상을 보면 알 수 있다. 오로지 사랑을 듬뿍 담아 쓰다듬기만 하면
고양이가 눈을 깜박이면, 기본적으로 "사랑해"라고 말하는 것이다. 고양이가 사랑을 표현하는 것은 자신의 취약함을 표현하는 것과도 같다. 포식 동물로서 오래도록 눈을 깜박이는 것은 고양잇과 동물이 행하는 매우 중요한 제스쳐인데
"당신을 핥아 먹겠어. 반드시!" 이건 키스가 아니다. 저 개는 얼굴을 먹기 전에 간보고 있는 중이다. 사랑스러운 고양이라고? 무서운 표범 같아 보이는데. 다음은 네 차례다. 잘 가 스티브. 만나서 반가웠어. 이 경고문을
고슴도치·이구아나·흰쥐 등 장례식 늘어 꽃으로 장식한 제단 위에 고슴도치 ‘까까’가 올려졌다. 까까의 몸은 굳었지만, 지난 5년을 함께한 이보람(23) 씨는 손을 떼지 못했다. 의전을 맡은 설완종(65) 의전팀장은 두
애견인들의 역습이다. 지난 주 허핑턴포스트는 고양이는 최고의 알람이라는 글을 통해 고양이가 얼마나 반려인을 잘 깨워주는지를 예찬했다. 그런데 전세계 애견인들이 여기 항의하고 나섰고, 수많은 동영상을 허핑턴포스트에 보내왔다
반려동물은 우리의 삶에 어떤 존재일까? 1인 가족이 늘어나면서 반려 동물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목소리가 더욱 커지고 있다. 그러나 반려 동물이 외로운 싱글들에게만 최고의 가족이 되어주는 것은 아니다. 혼자 자라는 아이에게도
숙면은 대단히 중요하다. 그러나 아침에 일어나는 방법 또한 중요하다. 잘 일어난 사람이 잠도 잘 잔다. 잘 일어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건 좋은 알람을 갖추는 것이다. 스마트폰 알람 기능도 좋지만 경쾌한 음악으로 아침을
지금부터 100년 전쯤, 사랑스러운 고양이들이 연출한 사진들을 모아 그 시절의 일상을 만들어 보기로 했다. 만약 작고 귀여운 모형 정도로 만들어진 거라 생각한다면 대단한 착각이다. 1915년 해리 휘티어 프리즈의 저서
고양이는 점프의 대가다. 하지만 원숭이가 나무에서 떨어지듯 고양이도 점프에 실패할 때가 있다. 자존심 높은 고양이들은 그 사실을 인정하지 않겠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