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ngtanbok

우리 군의 방탄복이 여전히 '뚫리는'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국방부가 뚫리는 부위의 '성능 평가'를 국방 규격에서 제외하고 이 방탄복을 추가로 구입할 계획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13일 JTBC는 지난 해 3만 벌이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박찬호 부장검사)는 23일 방탄복 제조사로부터 납품 청탁과 함께 뒷돈을 챙긴 혐의(수뢰 후 부정처사 등)로 예비역 육군 소장 이모(62)씨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에 따르면 국방부 전력자원관리실장으로
국방부가 28억원을 들여 최첨단 방탄복을 개발하고도 방산업체 삼양컴텍의 로비를 받아 사업을 취소하고 이 업체에 2700억여원에 이르는 일반 방탄복 독점사업권을 준 사실이 드러났다. 지난해 ‘뚫리는 방탄복’을 생산해 입길에
북한군과 대치하는 최전방 부대의 방탄복 지급률이 50%도 안 될뿐더러 그나마 지급된 방탄복마저 북한군의 소총탄을 막는 데는 대부분 무력한 것으로 드러났다. 새정치민주연합 백군기 의원이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아 4일 공개한
'뚫리는 방탄복' 비리로 군 장교가 또 구속됐다. 방위사업비리 정부합동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9일 불량 방탄복을 정상 제품인 것처럼 시험평가 서류를 조작한 혐의(허위공문서작성 및 행사)로 해군 영관급 장교 김모씨를
*위 이미지는 자료사진입니다. 방위사업과 관련된 비리 혐의로 구속됐던 현역 군인 중 80%는 군사법원의 허가를 받아 석방된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동일한 사건으로 민간 법원에서 구속영장을 발부한 예비역 군인이나 일반인들은
방위사업비리 정부합동수사단(단장 김기동 고양지청장)은 6일 방탄복 납품 관련 문서를 조작한 혐의(허위공문서 작성 및 행사)로 전모 대령과 박모 중령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합수단에 따르면 이들은 방탄복 제조업체 S사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