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ngsongtongsinwiwonhoe

종편 설립 시 납입금 3천 억 원을 충당하려고 편법을 썼다.
MBN은 승인 취소, 업무 정지 등의 행정처분을 받을 수 있다.
방통위법상 방통위원은 당적을 가질 수 없다.
청원인은 채널A 검언유착 의혹과 TV조선의 자격 미달을 꼬집었다
'재승인 취소하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은 20만명의 동의를 얻었다.
방통위는 채널A는 재승인을 보류한 상태다.
문재인 대통령에게 한 질문으로 논란이 된 김예령 전 기자가 몸담았던 곳이다.
경찰과 법무부 역시 가담자 전원에 대한 처벌 의지를 보였다.
한달 후 유료 전환에 대한 명시적인 동의를 받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