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ngsong

강호동 '별바라기'·유재석 '나는 남자다'·이효리 '매직아이' 고전 강호동도, 이효리도, 유재석도 맥을 못추고 있다. 몸값에서 최고 수준인 이들 예능계 스타 MC들이 평일 밤 11시 새롭게 선보인 프로그램에서 나란히
KBS 1TV 여행 다큐멘터리인 '걸어서 세계속으로'가 일반인 출연자들에게 축구 선수들의 이름을 임의로 붙였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시청자들은 지난 9일 오전 방송된 프로그램의 '교황 방한 기념 특별기획-로마·바티칸 편'에
- ‘비정상회담’ 출연 후 달라진 점은? ▲ 샘 오취리 - 좋은 반응이 많이 나오니까 감사하다. 나를 알아보는 것보다는 좋은 반응이 나오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비정상회담’ 페이스북 보면 기분이 좋더라. 방송을
사장 해임 이후 KBS가 보도한 문창극 총리 후보의 동영상은 공영방송이 독립적이어야 하는 이유를 여실히 보여줬다. 비판·감시가 공영방송의 진정한 존재 이유임을 드러낸 것이다. 다수를 점하고 있는 여권 성향의 이사들은 후임 사장 선임 시 사장후보추천위원회나 특별다수제를 적용하자는 제안을 거부했다. 이 장치들은 공영방송 사장을 정파적으로 선임하지 않도록 시민사회, 학계가 오래전부터 요구해온 방안이다. 정치적 선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이사들보다 이사들의 합의에 의해 사장후보추천위원을 구성해서 그들이 3배수를 추천해 1차로 정치색을 거르고, 이사회에서는 2/3의 찬성이라는 특별 다수에 의해서 다수의 힘을 이용한 일방적 사장 임명을 막아보자는 것이다.
36년 역사를 가진 MBC '대학가요제'가 결국 폐지된다. MBC는 26일 "2013년 잠정 중단된 MBC 대학가요제를 금년 재개할 계획이었으나 여러 사정을 고려해 폐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MBC는 "지난 수년간
KBS 길환영 사장이 결국 잘렸다. 박근혜 대통령은 10일 KBS 이사회가 제출한 길환영 사장에 대한 해임제청안을 재가했다. 연합뉴스는 “박 대통령이 오늘 낮 제청안에 사인을 한 것으로 안다”고 보도했다. 이에 앞서
임성한 가고 장서희 온다. 한국 막드의 시대를 함께 열어젖힌 배우 장서희가 4년 만에 국내 드라마 시장에 복귀한다. 그녀가 출연할 드라마는 KBS 2TV의 새 일일드라마 '뻐꾸기 둥지'(가제)다. 14일 오전 OSEN
임성한 월드, 혹은 임성한 데스노트가 다시 시작된다. 일간스포츠 김연지 기자는 "임성한 작가가 드라마 제작사 ACC코리아와 손을 잡고 신작을 내놓을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아직 차기작이 어떤 내용의 드라마일지는 알려지지
이와 함께 변 대표는 ‘정신질환적 투표행태’라는 문제의 발언에 대해서는 양보할 생각이 없다고 분명하게 밝혔다. 변 대표의 영구 출연 정지 소식에 트위터 등 SNS 상에서는 그를 성토하는 목소리가 쏟아졌다. 변 대표는
ㅈ프로덕션, 출판사에 제안서 조인성·공효진 출연 드라마에 “줄거리도 바꿀 수 있다”며 협찬 제안 출판계 “책도 광고 경쟁 내몰려 착잡” 몇몇 출판사에 제안서 하나가 전달됐다. 올여름 지상파에 방영 예정인 드라마의 제작사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