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ngsanbiri

실제 수입 단가 등 가격정보를 수정액으로 지운 뒤 원본이 아닌 복사본을 담당자에게 제출했다
김인식(65) KAI(한국항공우주산업) 부사장이 숨진 채 발견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 부사장은 9월21일 오전 8시 40분께 경남 사천시내 본인이 거주하던 아파트에서 목을 매 숨진 채 직원에 의해 발견됐다. 경찰은
'박근혜 정부에서 45년 된 미군의 중고 헬기를 구입하면서 1,500억원을 쓴 것으로 나타났다' 이 자극적인 제목의 뉴스가 언론에 소개되면서 뭔가 엄청난 방산비리가 나타난 것처럼 여겨지고 있다. 과연 그럴까. 팩트체크를 해 보자. 일단 '45년 된 중고헬기'라는 표현 자체가 오류다. 주한미군이 넘겨준 기체들은 현재 밝혀진 바에 따르면 1984~88년에 제작된 기체들이다. 우리 육군이 미국에서 직도입한 CH-47D들이 대부분 1988~1990년 사이에 들어온 것을 감안하면 사실상 비슷한 시기에 만들어진 기체들이다. 즉 구매할 당시는 둘째 치고 아직도 기령 30년이 안 된 기체들이다. 어디서 나왔을까? 45년이라는 숫자가.
어제(24일) 검찰은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방산비리 사건과 관련해 손승범 전 KAI 인사운영팀 차장(43)을 공개수배로 전환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에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부장검사 박찬호)는 25일 지난해
검찰이 지난해 6월부터 도주 중인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손승범 전 차장을 공개 수배했다. KAI에서 인사담당자였던 손 전 차장은 일감을 몰아주고 리베이트를 받는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검찰 관계자는
한국항공우주산업(KAI) 하성용 전 대표의 비리 혐의를 수사 중인 검찰이 한 협력업체 대표로부터 특정 계좌에 '리베이트를 송금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한국일보는 검찰이 KAI의 한 용역업체 대표로부터 KAI 측이 요구하는
재임 시절 개발비 등 원가조작을 통해 제품 가격을 부풀려 부당한 이익을 챙기고 측근이 대표로 있는 회사에 일감을 몰아준 의혹으로 검찰이 조사를 벌이고 있는 하성용 전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대표가 정치자금을 후원한
JTBC '썰전'의 보수 진영 대표 논객으로 합류한 박형준 동아대학교 교수가 유시민 작가와 이명박 정부의 '사자방'을 놓고 각축을 벌였다. 20일 방송된 '썰전'에서는 KAI(한국항공우주산업)의 방산비리 사건을 두고
군과 영내에서 영업하기로 계약을 하고 건물을 지어 제과점을 운영하던 업주가 건물을 강제로 기부하고 쫓겨날 위기에 처했다. 지난 5일 SBS는 공군의 한 전투비행단에서 영업하던 업주의 사연을 소개했다. SBS에 따르면
방위사업청 공무원이 한국군이 향후 도입할 무기체계의 개발 및 운용 전략 등이 담긴 군사기밀을 외국 방위산업체에 누출시켰다고 경향신문이 1일 보도했다. 30일 사정당국 및 군 관계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