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ngimun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개헌'을 기치로 자신의 '빅텐트' 구상을 발표했다. 반기문은 31일 서울 마포에 위치한 자신의 캠프 사무실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현행 '제왕적 대통령제'가 국민들의 갈등과 분열을 양산하고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31일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촛불'로 대표되는 광장의 민심에 대해 "초기의 순수한 뜻보다는 약간 변질된 면이 있다"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31일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자신의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나고 자란 충북 음성·충주가 ‘반기문 색’ 지우기에 나섰다. 두 곳은 반 전 총장이 ‘세계 대통령’이라 불린 유엔 사무총장에 취임하자 그의 이름을 딴 각종 사업을 추진하는 등 ‘반기문 마케팅’을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이 29일 회동해 분권형 개헌 추진과 이른바 '친박(친박근혜)·친문(친문재인) 패권주의' 청산을 위해 노력하기로 공감대를 형성했다. 30일 정치권에 따르면 반 전 총장과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은 28일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이 자신에게 '정치적 입장'을 분명히 하라고 요구한 데 대해 "전체를 다 아우르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설 당일 오전 고향인 충북 음성을
여권 유력 대선주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27일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과 단독 회동을 하고 개헌 방향 등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겨레> 취재 결과, 두 사람은 이날 서울 시내 한 식당에서 1시간가량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26일 "'경제민주화'를 실현할 수 있고, 미래 산업을 이끌어갈 수 있는 기준을 가진 분 중에서 총리가 돼 전권을 갖고 내정을 이끌어갈 분이 적합하다"고 밝혔다. 반 전 총장은 이날 SBS
'외모, 목소리, 능력 3박자'를 갖춘 남자, 황교안. 그가 뜨고 있다. (저 '3박자'는 박근혜 대통령의 생각이며 허프포스트나 본 에디터의 견해와는 무관함을 밝힙니다) 한때는 문자로 이별을 통보받고는 삐쳤는지 후임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안그래도 높은 비호감도에 1점을 더 올렸다. 25일 관훈클럽 토론회에 나와 자신의 영어 실력을 자랑했는데 수긍하기 참 어려운 방식이었다: 그러면서 그는 자신의 영어 실력을 내세웠다. 그는 “솔직히
귀국하자마자 광폭 대선행보를 펼쳤으나 오히려 지지율이 하락하는 수모를 겪고 있는 반기문. 25일 오후 공개된 문화일보의 여론조사 결과는 더욱 참담했다. 문재인 31.2%, 반기문 16.0%로 거의 '더블스코어'에 가까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