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ngimun

그린피스 대표단은 반기문 UN 사무총장을 만나 기후변화와 관련하여 북극 문제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물론, 이 대표단은 여러분의 목소리도 전달했습니다. 최근 전 세계 6백만 명 이상의 사람들이 그린피스 북극 보호 캠페인에 서명했고, 이 중에는 한국에서 모인 3천여 명의 서명도 포함되었습니다.
기후변화는 미래의 이슈가 아니다. 바로 오늘의 문제다. 기후변화 방지에 필요한 비용을 감당할 수 있는지를 묻기 전에, 도대체 무엇이 그런 노력을 막고 있는지, 누가 그런 노력을 방해하는지, 그리고 왜 반대하는지를 따져 물어야 한다. 함께 힘을 모아 기후변화 대응에 회의적이거나 수세적인 세력에 맞서야 한다. 국가 지도자와 정책 책임자들에게 지금 이 순간이 행동할 때라고 설득할 수 있는 과학자, 경제학자, 사업가들을 지원해야 한다.
하마스는 이스라엘 남부로 로켓 포탄 15발 발사 25일간 충돌로 팔'인 1천459명·이스라엘 군인 61명 사망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1일 오전 8시(현지시간)를 기해 72시간 한시적 휴전에 합의했지만
미국 국무부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미국 동부시간 기준으로 8월 1일 오전 1시(한국시간 1일 오후 2시)부터 72시간 동안의 인도주의적 휴전에 합의했다고 31일 발표했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과
한시 휴전 연장안 놓고 이-팔 줄다리기…교전 잠시 소강 이스라엘의 공격으로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사망자가 1천 명을 넘어선 가운데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프란치스코 교황 등 국제사회의 주요 인사들이 휴전을 촉구하고
가자지구 베이트 하노운에 위치한 유엔 학교가 24일 이스라엘 군의 포격을 받았다. 이 건물은 이스라엘의 공격을 피하는 대피소 역할을 하던 건물이었다. 외신들은 최소 15명이 숨졌다고 보도했다. 부상자는 150명에 이르는
네타냐후 총리 "가자 안정 되찾을 때까지 계속 공격"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충돌을 중재하기 위해 중동을 순방 중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즉각적인 휴전을 거듭 촉구했다. 반 총장은
남수단 유엔사무소(UNMISS) 관내에 위치한 난민 수용소를 방문한 반기문 6일(현지시간) 새벽 5시 아랍에미리트 수도 아부다비 국제공항.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소수의 경호원과 보좌관만을 이끌고 새벽 비행기에 올랐다
전 세계인이 시리아인이나 중앙아프리카공화국 국민 등 약자의 입장에서, 인권과 인간의 존엄성을 위해 우리가 무엇을 더 할 수 있는지 스스로 질문해야 한다. 끔찍한 위협에 직면한 사람들에게 그들이 혼자가 아님을, 우리가 그들을 포기한 것이 아님을 보여줘야 한다. 그리고 그들이 절실하게 찾고 있는 생명줄이 지금 그들에게 향하고 있음을 보여줘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