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ngimun

케냐 북동부 가리사 대학 캠퍼스에 난입한 소말리아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알샤바브의 무차별 총격으로 지금까지 147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케냐 재난관리센터와 내무부가 2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사망자 대부분은 학생이었다
역시 유엔, 역시 반기문이다. 동성결혼 한 유엔 사무국 직원들도 이제 이성애자 직원과 마찬가지로 가족수당 등의 복지 혜택을 받는다. 연합뉴스는 "유엔 총회 5위원회는 2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동성 결혼
'폭력적 극단주의 대처 정상회의'서 연설…포괄·총체적 접근 강조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19일(현지시간) 폭력적 극단주의의 출현을 막고자 조만간 유엔에서 종교 지도자 회의를 열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미국 워싱턴DC
오는 2017년 대선 후보 선호도에서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이 현재 거론되는 여야 후보군을 따돌리고 최대 40%에 육박하는 압도적 지지를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19대 대선이 다가올수록 반 총장의 출마 여부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측은 4일(현지시간) 한국 내 정치권에서 확산하는 '반기문 대망론'에 대해 "반 총장은 전혀 아는 바도 없고,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반 총장 측은 이날 배포한 '언론대응자료'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오스트리아를 오스트레일리아(호주)로 언급하는 실수를 하고는 재치 있게 수습했다. 반 총장은 3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한 기자회견에서 내륙 개발도상국 유엔 콘퍼런스 개최를 주관한 오스트리아에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대망론'이 여의도 정치권에서 확산하고 있다. 여권내 친박(친박근혜)계를 중심으로 불붙기 시작한 '반기문 대망론'은 3일 반 총장의 측근들이 반 총장의 야권 대선후보 출마 문제를 타진했다는 새정치민주연합
이른바 '잠룡'을 거론할 때 심심찮게 이름이 오르내리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여권 주류인 친박(친박근혜) 의원들의 모임에서 차기 주자로 거론돼 주목된다. 2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친박 모임 '국가경쟁력강화포럼'의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최근 차기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한 질문을 받고 국회 외교통일위원들에게 자신의 입장을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기준(새누리당)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은 27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부 국정감사에서 "최근
김용 세계은행(WB) 총재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9일(현지시간) 에볼라에 대한 국제사회의 대응이 너무 더디다고 지적하고 신속한 지원을 촉구했다. 김 총재는 이날 워싱턴DC 세계은행 본부에서 열린 에볼라 대책회의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