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ngimun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아일랜드가 동성결혼을 합법화 국민투표에 대해 "정말 역사적인 순간"이라고 찬사를 보냈다. 24일(현지시간) 아일랜드를 방문 중인 반 총장은 "아일랜드가 국민투표를 통해 동성결혼을 허용한 세계 최초의
북한은 20일 자신들의 핵 타격 수단이 소형화 단계에 들어섰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정정당당한 자위력 강화 조치에 함부로 도전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북한 국방위원회 정책국은 이날 대변인 성명을 통해 "우리의
북한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21일 방북을 돌연 철회했다. 반 총장은 20일 서울에서 열린 서울디지털포럼 연설에서 "오늘 새벽 북측이 갑작스럽게 외교 경로를 통해 저의 개성공단 방북 허가결정을 철회한다고 알려왔다"고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19일 커다란 파문을 일으키고 자살한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과 특별한 관계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반 사무총장은 이날 인천시 송도의 컨벤시아에서 열린 '2015 세계교육포럼' 개회식에 참석한 뒤
내일 선발대 출발…"한반도 문제, 대화로 해결할 수 있어" 유엔 사무총장, 갈리 이후 22년만 방북…개성공단은 처음 북측 고위급 인사 접촉여부·향후 평양 방문 가능성 주목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오는 21일 하루 일정으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19일 한국이 온실가스 배출량을 감축해 배출국 세계 톱 10에서 벗어나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 총장은 19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유엔글로벌콤팩트 코리아 지도자 정상회의에서 기조연설자로
이완구 총리가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에게 "반기문 말고 나를 대통령으로 밀어달라"고 말했다는 전언이 나왔다. 21일 동아일보는 성 회장이 자살하기 이틀 전(7일)에 만난 진경 스님과 인터뷰했다. 다음은 인터뷰 내용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16일(현지시간) 반 총장 자신의 차기 대권 출마를 막고자 경남기업에 대한 수사가 시작됐다는 취지의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자살 전 주장과 관련, "당혹스럽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이날 오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14일(현지시간) 영화 007시리즈에서 제임스 본드 역을 맡은 영국 배우 대니얼 크레이그(47)를 유엔의 첫 '지뢰제거 특사'로 임명했다. 반 총장은 이날 크레이그 특사에게 "영화에서 제임스 본드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1차 세계대전 기간 발생한 아르메니아 학살을 '잔혹행위'(atrocity)라고 표현해 이를 '집단학살'(geonocide)로 규정한 프란치스코 교황과 견해차를 드러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