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ngimun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정치 행보를 연일 비난하던 북한 매체들이 그의 대선 레이스 하차에 대해서는 일절 언급하지 않고 있다. 대신 비난 공세의 초점을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에 맞추는 모양새다. 북한 매체들은
문재인은 견고하고 안희정은 치솟았다. 여론조사 전문업체인 한국갤럽이 지난 1∼2일 전국 성인 1천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신뢰도 95%, 표본오차 ±3.1%포인트)에 따르면 문 전 대표에 대한 선호도는 32%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대선 불출마로 정치권의 ‘제3지대 구상’이 원점으로 돌아가면서,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의 행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민주당 내 ‘비문재인 세력’의 좌장 격인 김 전 대표의
애국시민부산연합 등 부산지역 보수단체 회원들이 2일 부산 서면 쥬디스태화 앞에서 '탄핵기각 범시민궐기대회'를 개최하고 박근혜 대통령 탄핵 기각을 촉구했다. 이날 행사에는 경찰 추산 1500여명(주최측 추산 5만명)이
한 정치인의 "됨됨이"나 그릇은 권력의 자리에 있을 때만큼이나 어떤 자리에서 물러날 때 드러난다. 그점에서 반씨의 퇴임사는 얼마전 대선 경쟁에서 물러난 모 시장의 그것과도 비교된다. 한 사람은 경쟁에서 물러나면서도 남 탓을 한다. 다른 사람은 자기 탓을 한다. 그들의 속마음이나 "진면목"이 무엇인지는 중요하지 않다. 시민들은 남 탓하는 정치인을 신뢰하지 않는다. 그점에서 반씨는 물러나는 순간까지도 큰 정치적 실책을 했다. 자신이 정치적 아마추어에 불과하다는 걸 대중에게 여실히 드러냈다.
매 대선마다 더 승률이 높아 보이는 후보에게 이적(?)을 이어온 나경원 새누리당 의원. 실제 이적 성공률도 매우 높은 편이었다. 지난해 12월, 나 의원이 갓 귀국한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과 함께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귀국한 지 단 20일 만에 불출마 선언을 하여 (테마주 투자자를 포함한) 모두에게 충격을 안긴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반기문이 자신의 불출마 결정을 캠프 관계자들에게도 말하지 않았다는 사실은 그의 불출마 선언 당일에도
대선 불출마를 선언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지역감정 해소와 국민 대통합을 위해 '합중국(合衆國·United States)' 형태의 국가를 만들고 각 분야의 최고 권위자들을 참여하는 연립정부를 세우는 꿈을 실현하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불출마로 대선 정국이 요동치고 있다. 2월1일 JTBC '뉴스룸'에서 발표한 긴급 여론조사 결과 반 전 사무총장에게 몰렸던 지지율 혜택은 황교안 국무총리가 고스란히 가져간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1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전격적인 대선 불출마 선언으로 각종 여론조사에서 10% 중반대를 보였던 반 전 총장의 지지율이 누구에게로 옮겨갈 지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반 전 총장의 사퇴로 인해 보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