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kyongman

두산 매거진 박서원 대표와 조수애 전 JTBC 아나운서.
유시민 작가의 ”김정은 말한 사람 있느냐”는 발언이 일각에서 비판을 받고 있다. 이 발언이 나온 맥락을 살펴보면 아래와 같다. 유 작가는 지난 19일 제43회 대한상공회의소 제주포럼에서 초청 강연을 가졌다. 제주도에서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이 품평을 내놨다.
문재인 대통령의 미국 방문에 동행하는 경제인 명단이 확정됐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비롯해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본준 LG 부회장 등 4대 그룹 최고위 경영자들이
박용만 두산그룹 회장이 그룹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박용만 두산그룹 회장은 2일 열린 ㈜두산[000150] 이사회에서 "그룹회장직을 승계할 때가 됐다"며 차기 이사회 의장으로 박정원 ㈜두산 지주부문 회장을 천거했다. 박용만
그동안 쌓아온 두산 그룹 오너의 개방적인 이미지는 도리어 이번 일을 계기로 젊은이들의 분노를 정면으로 맞이하며 낙엽처럼 바스라졌다. 디자인이라고 예외일까. 경제 불황을 예상하는 2016년에는 디자인에 대한 기업과 사람들의 인식을 명확히 볼 수 있을 것이다. 근래 들어 디자인 경영부터 시작해 '디자인이 기업의 미래'라고 떠들어대며 막대한 돈을 투자하던 수많은 기업들은 위기의 파도를 겪으면서 디자인에 대한 대처를 시작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