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kyeongsu

가슴에 손을 올리고 재판장을 바라보며 이 부회장은 "제가 삼성물산 합병으로 국민연금에 손해를 끼치고 제가 막대한 이익을 받았다고 하는데 결코 아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창업주인 할아버지를 언급하며 후계자로서 느낀 중압감과
2. 박근혜는 애초부터 수사에 협조할 생각이 없었다 청와대 압수수색이 무산됐던 일에 대한 이야기도 있었다. 이 변호사는 '애초부터 박근혜 전 대통령은 수사에 협조할 생각이 없었던 거 아니냐'는 질문에 "그랬던 것 같다
박영수 특별검사 자택 앞에서 벌어서 극우단체 회원들이 벌인 '박 특검 화형식'을 보고 박 특검의 부인이 혼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CBS 노컷뉴스 3월8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 2월 24일 오후 5시쯤 서울 서초구 박영수
전국민적인 관심을 모은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 행적과 관련해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미용시술 가능성에 대해 조사해야 하지만 청와대가 압수수색을 거부하고, 박근혜 대통령 대면조사 실패로 확인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비선실세' 최순실씨(61·구속기소) 등 최씨 일가의 불법적 재산형성 및 은닉의혹과 관련해 이들 일가의 재산규모를 약 2730억원으로 파악했으나, 불법적 재산형성 혐의를 발견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6일 오후 2시, 조만간 텅 비게 될 서울 대치동 특결검사 사무실의 브리핑룸에 마지막으로 박영수 특검이 섰다. 그의 뒤로 박충근·이용복·양재식·이규철 특검보와 윤석열 팀장, 어방용 수사지원단장이 함께 했다. 축약한 발표문만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박 대통령은 2016년 1월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과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등을 통해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에게 최씨 측근 이상화 KEB하나은행 프랑크푸르트 지점장을 KEB하나은행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6일 오후 2시 90일간의 수사내용이 담긴 최종수사 결과를 발표한다. 발표문에는 최순실씨와 뇌물수수 혐의 등 공범으로 입건된 박근혜 대통령의 구체적 혐의뿐 아니라, 최씨와 박 대통령이 어느 정도로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가 오늘(28일) 종료된다. 황교안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수사기간 연장 요청을 승인하지 않았으며 특검은 마지막 날인 오늘도 이영선 행정관을 소환해 조사를 지속하고 있다. 특검이 진행되는 동안 이재용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공식 수사 기간이 막바지에 접어들었지만, 최대 하이라이트인 박근혜 대통령 대면조사는 일정조차 잡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와 특검이 일정 조율에 진통을 겪음에 따라 대면조사는 다음 주 이후로